•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국테크놀로지 조현범…조양래 회장 지분전량 넘겨받고 대주주로

입력 2020-06-29 16:02 수정 2020-06-29 20:35

조양래 회장 보유지분 23.6% 매각…차남 조사장이 42.9%로 최대주주

▲조현식 부회장(왼쪽)과 조현범 사장(오른쪽).  (사진제공=한국테크놀로지그룹. )
▲조현식 부회장(왼쪽)과 조현범 사장(오른쪽). (사진제공=한국테크놀로지그룹. )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구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이 자신의 보유지분 전량을 둘째 아들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에게 매각했다. 결국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차남 승계가 유력해졌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조양래 회장은 지난 26일 자신이 보유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6%를 전량 조현범 사장에게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형태로 매각했다.

조현범 사장은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지분 19.3%에 조 회장의 지분을 합해 총 42.9% 대주주가 됐다.

기존에 조 사장의 지주사 지분은 실질적으로 이 지주사를 이끌었던 형 조현식 부회장(19.3%)과 같았다.

이에 따라 형제간 경영권 분쟁 소지가 있었던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조 회장이 둘째 아들에게 경영권 승계 의지를 명확히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형인 조현식 부회장이 조희원 씨와 연합해 동생에 대항할 가능성이 점쳐지는 등 향후 거취가 주목된다. 누나 조희원 씨는 10.8%를 보유 중이다.

그동안 조현식 부회장은 지주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을, 조현범 사장은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그러나 지난 23일 조현범 사장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직을 사임하면서 조현식 부회장에게 힘이 실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 바 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주주의 변동과 관련해 증여인지 또는 매각인지 여부에 대해 금융투자업계는 다양한 관측을 내놓고 있다. 회사 측은 지분 이동 자체가 블록딜 형태를 거친 만큼 "매각이 맞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조 사장은 지분 매입 금액에 대한 출처를 비롯해, 매입에 대한 소명 절차를 거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타이어 측은 "시간 외 거래인 만큼 절차상 매각이 맞다"며 "관련 내용이 조만간 공시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10,000
    • +1.64%
    • 이더리움
    • 283,400
    • +4.38%
    • 리플
    • 221.9
    • +5.27%
    • 라이트코인
    • 51,850
    • +4.33%
    • 이오스
    • 3,046
    • +5.62%
    • 비트코인 캐시
    • 284,000
    • +6.97%
    • 스텔라루멘
    • 83.6
    • +5.38%
    • 트론
    • 20.87
    • +0.68%
    • 에이다
    • 124
    • +5.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3,500
    • +20.88%
    • 대시
    • 83,250
    • +4.32%
    • 이더리움 클래식
    • 7,205
    • +6.74%
    • 50.71
    • +1.62%
    • 제트캐시
    • 64,800
    • +5.19%
    • 비체인
    • 17.25
    • -6.55%
    • 웨이브
    • 1,355
    • +1.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1
    • +3.97%
    • 비트코인 골드
    • 11,410
    • +7.54%
    • 퀀텀
    • 2,103
    • +0.57%
    • 오미세고
    • 1,848
    • +2.33%
    • 체인링크
    • 6,575
    • +15.55%
    • 질리카
    • 22.33
    • +0.77%
    • 어거
    • 22,480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