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윤미향, 쉼터소장 사망에 “언론과 검찰이 괴롭혀”

입력 2020-06-07 18:26

▲<YONHAP PHOTO-3668> 마포 쉼터서 눈물 흘리는 윤미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에서 관계자들을 맞이하고 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이곳 소장 A(60) 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020.6.7    mon@yna.co.kr/2020-06-07 11:32:29/<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3668> 마포 쉼터서 눈물 흘리는 윤미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에서 관계자들을 맞이하고 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이곳 소장 A(60) 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020.6.7 mon@yna.co.kr/2020-06-07 11:32:29/<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윤미향 민주당 의원은 7일 정의기억연대의 마포 쉼터(평화의 우리집) 소장 A씨가 숨진 것을 두고 언론과 검찰에 분노를 표출했다.

윤미향 의원은 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추모사에서 “기자들이 대문 밖에서 카메라 세워놓고 생중계하며 마치 쉼터가 범죄자 소굴처럼 보도를 해대고, 검찰에서 쉼터로 들이닥쳐 압수수색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일같이 압박감, 죄인도 아닌데 죄인의식 갖게 하고, 쉴 새 없이 전화벨 소리로 괴롭힐 때마다 홀로 그것을 다 감당해 내느라 얼마나 힘들었을까”라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윤 의원은 “뒤로 물러설 곳도 없었고 옆으로 피할 길도 없어서 앞으로 갈 수밖에 없구나 생각하며 버텼는데, 내 피가 말라가는 것만 생각하느라 소장님 피가 말라가는 것은 살피지 못했다”며 “내 영혼이 파괴되는 것 부여잡고 씨름하느라 소장님 영혼을 살피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앞서 이날 오전 A씨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직후 검은색 상·하의 차림으로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평화의 우리집’을 찾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058,000
    • -1.78%
    • 이더리움
    • 388,400
    • -2.83%
    • 리플
    • 261.1
    • -4.64%
    • 라이트코인
    • 51,000
    • -2.58%
    • 이오스
    • 2,884
    • -3.9%
    • 비트코인 캐시
    • 246,400
    • -2.53%
    • 스텔라루멘
    • 79.84
    • -5.08%
    • 트론
    • 29.39
    • -2.71%
    • 에이다
    • 91.5
    • -4.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100
    • -1.87%
    • 대시
    • 77,050
    • -2.71%
    • 이더리움 클래식
    • 6,785
    • -0.66%
    • 120.8
    • -3.97%
    • 제트캐시
    • 61,500
    • -1.44%
    • 비체인
    • 13.76
    • -4.44%
    • 웨이브
    • 2,612
    • -7.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3
    • -5.36%
    • 비트코인 골드
    • 8,800
    • -3.46%
    • 퀀텀
    • 2,590
    • -5.99%
    • 오미세고
    • 3,360
    • -6.43%
    • 체인링크
    • 10,010
    • +1.99%
    • 질리카
    • 16.14
    • -2.89%
    • 어거
    • 16,410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