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실태조사] 국민 31% "집 살 돈 빌려달라"

입력 2020-06-01 15:00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 창구.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 창구. (연합뉴스)
국민에게 가장 필요한 주거 지원 정책으로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원이 꼽혔다.

국토교통부가 1일 발표한 '2019년도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가장 필요한 주거지원 프로그램'을 묻는 문항에 응답자 중 31.2%가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원'을 꼽았다. 주택담보대출 등 주택구입자금 대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정부 정책 기조와 어긋나는 결과다. 국토부는 지난해 6~12월 표본 6만735가구를 방문해 1대1 면접 방식으로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

특히 자가 보유 가구에선 응답자 절반 이상(52%)이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원 정책을 요구했다. 전세, 월세 가구에서도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원을 원한다는 응답자 비율이 각각 32.8%, 10.7%에 달했다.

주택구입자금 대출 다음으론 ‘전세자금 대출 지원(23.5%)’,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11.9%)', '월세 지원(11.1%)' 등에서 정책 수요가 높았다. 전세ㆍ월세 가구에선 '전세자금 대출 지원'을 원한다는 응답자 비중이 각각 36.9%, 30.2%로 다른 정책 수요층을 앞섰다.

공공임대주택 입주자를 대상으로 한 만족도 조사에선 응답자 93.5%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만족 요인으로는 '저렴한 임대료(49.0%)’와 ‘자주 이사를 하지 않아도 되므로(39.7%)’가 많이 꼽혔다. 공공임대주택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한 사람 가운데선 ‘좋지 않은 인식(16.9%)’을 불만족 요인으로 꼽은 사람이 가장 많았다.

자세한 주거실태조사 연구 보고서는 '국토교통 통계누리' 홈페이지에 확인할 수 있다. 조사 마이크로데이터도 통계청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527,000
    • -4.57%
    • 이더리움
    • 4,198,000
    • -2.85%
    • 비트코인 캐시
    • 1,342,000
    • -6.28%
    • 리플
    • 1,873
    • +6.3%
    • 라이트코인
    • 352,500
    • -3.82%
    • 에이다
    • 2,568
    • -2.91%
    • 이오스
    • 11,460
    • -7.51%
    • 트론
    • 141.6
    • -4.19%
    • 스텔라루멘
    • 813.9
    • -4.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6,300
    • -4.89%
    • 체인링크
    • 46,900
    • -5.02%
    • 샌드박스
    • 472.7
    • -6.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