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에 글로벌 공급망 변하는데…기업 3곳 중 1곳은 “대책 없어”

입력 2020-05-31 11:00

공급망 변화 대응 마련 기업 중 리쇼어링 고려는 3% 불과…정부 지원 확대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되려는 움직임이 있지만 우리 기업 중 3분의 1 이상이 별다른 대비책을 세우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로 '리쇼어링(기업의 본국 회귀)'이 대두되고 있지만, 지원책이 부족한 탓에 국내 유턴을 고려하는 기업은 거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경제계는 기업 스스로가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한편, 정부에서도 리쇼어링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31일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대한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 확산 이후 글로벌 공급망 타격으로 기업활동 차질을 경험한 기업은 응답기업 중 56.7%에 달했다.

산업별로는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제조기업의 66.7%가 글로벌 공급망 타격으로 기업활동 차질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이어서 기계 및 장비 제조업(57.1%), 석유 및 석유화학제품 제조업(50.0%) 등 국내 주요 업종에서 글로벌 공급망 타격으로 인해 기업 2곳 중 1곳 이상이 기업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향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48.4%였다. 업종별로는 석유 및 석유화학 제조업(75.0%),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제조업(66.7%)의 과반수가 현재 공급망 체제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 기업 중 37.4%가 별다른 대비책이 없다고 응답했다. 변화를 예상하고 있음에도 3분의 1이 넘는 기업이 아직까지 대책을 수립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공급망 지역적 다변화(21.2%) △협력사 관리 강화(20.2%) △내부 공급망 역량 강화(13.1%) 순으로 대책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해외 생산기반의 국내 이전 등 리쇼어링을 고려하고 있다는 답변은 3%에 불과했다.

업종별로 보면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 제조기업과 석유 및 석유화학 제조기업들이 대비책으로 공급망의 지역적 다변화를 가장 많이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부품조달 및 생산차질을 겪었던 기업들이 생산거점을 지역적으로 다변화해 공급망 리스크를 관리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비한 대비책 수립 시 기업들은 기업 관련 규제 등 제도적 어려움(24.3%)을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자금력 부족(22.4%) △정보 부족(18.7%) △인력 부족(18.7%) 등이 주요 애로사항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본격화될 경우 기업들은 정부 지원책으로 보호무역 기조 완화를 위한 국가 간 통상협력 강화(26.1%)를 가장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생산시설 디지털화·고도화 등 내부 공급망 역량 강화 지원(21.6%) △기업관련 규제 완화(19.9%) 등의 정책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공급망 위기의 대안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는 리쇼어링과 관련해 기업들의 낮은 리쇼어링 수요를 높이고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세제혜택·연구개발(R&D) 지원 확대 등 기업지원 제도가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32.5%)했다. △노동규제 완화(24.8%) △판로개척 지원(20.1%) △리쇼어링 기업 인정 기준 확대(10.7%) 등도 필요한 지원으로 꼽았다.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주요국에서 중국에 집중되어 있던 글로벌 공급망을 분산하려는 움직임이 이미 시작됐다”며 “현 글로벌 공급망 체제 하에서 수출로 성장했던 우리 기업은 앞으로의 글로벌 공급망 변화에 철저히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며, 리쇼어링 수요 발굴, 유턴 인센티브 강화 등 정부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기업의 리쇼어링 수요를 증가시키고 활성화시키려면 미국, 일본과 같은 과감한 지원과 동시에, 비용 절감을 목적으로 해외로 이전한 기업을 대상으로 핀셋 지원을 통해 유턴 시 국내 생산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62,000
    • +0.34%
    • 이더리움
    • 280,500
    • +1.34%
    • 리플
    • 219.3
    • +1.34%
    • 라이트코인
    • 51,550
    • +2.28%
    • 이오스
    • 3,017
    • +2.48%
    • 비트코인 캐시
    • 280,800
    • +3.35%
    • 스텔라루멘
    • 84.04
    • +3.5%
    • 트론
    • 20.85
    • -0.19%
    • 에이다
    • 126.2
    • +6.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500
    • +13.98%
    • 대시
    • 82,250
    • +0.8%
    • 이더리움 클래식
    • 7,110
    • +3.8%
    • 50.51
    • +0.12%
    • 제트캐시
    • 64,100
    • +1.5%
    • 비체인
    • 18.06
    • +4.15%
    • 웨이브
    • 1,376
    • +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1
    • +1.52%
    • 비트코인 골드
    • 11,070
    • +1.56%
    • 퀀텀
    • 2,083
    • -1.05%
    • 오미세고
    • 1,813
    • -0.33%
    • 체인링크
    • 6,540
    • +13.44%
    • 질리카
    • 22.5
    • +0%
    • 어거
    • 22,530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