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지난해 PEF 설립ㆍ투자 모두 역대 최대치

입력 2020-05-31 12:00

(자료= 금융감독원.)
(자료= 금융감독원.)

국내 사모집합투자기구(PEF) 산업이 지난해 신규설립, 투자액, 회수액, 해산 모두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3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PEF는 모두 721개, 약정액은 84조3000억 원, 이행액은 61조7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2015년 사후보고제 전환, 복층형 SPC 활용허용 등 PEF 제도가 개편된 후 빠른 증가세를 보인 것이다.

지난해 신설 PEF는 206개로 연중 투자액은 16조 원, 회수액 11조7000억 원, 해산 PEF 수 65개로 모두 역대 최대치를 경신하는 등 양적 성장을 기록했다.

금융감독원은 이를 신규 GP진입과 PEF 설립이 증가하고, PEF산업 선순환(자금모집→투자→기업가치 제고→매각) 구조가 정착된 덕분으로 분석했다. 다만, 금융업력이 부족한 신규 GP의 증가, 소형 프로젝트 PEF의 높은 비중 및 투자집행의 국내 편중 등 일부 쏠림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올해 상반기에 발생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PEF산업은 단기적인 투자위축 등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경기침체 등으로 저평가된 우량기업을 취득할 수 있을 시기가 PEF의 최적투자 시점인 것을 고려하면 미집행 약정액 등 투자 여력이 충분한 PEF에는 오히려 투자기회가 조성돼 하반기 이후 투자집행이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금융감독원은 지속해서 증가하는 전업 GP·일반투자자 LP 위주의 PEF를 중심으로 맞춤형 점검 및 감독강화를 추진하는 등 성장자본 공급 및 기업지배구조 개선이라는 PEF 본연의 기능에 부합하는 글로벌 수준의 사모펀드로 질적 성장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00,000
    • +0.62%
    • 이더리움
    • 287,100
    • +1.77%
    • 리플
    • 240.1
    • +1.87%
    • 라이트코인
    • 52,900
    • +1.15%
    • 이오스
    • 3,098
    • +0.81%
    • 비트코인 캐시
    • 279,800
    • +0.79%
    • 스텔라루멘
    • 110.7
    • +1.93%
    • 트론
    • 21.36
    • +0%
    • 에이다
    • 155.3
    • +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000
    • +1.07%
    • 대시
    • 87,600
    • +3.48%
    • 이더리움 클래식
    • 7,675
    • +0.85%
    • 55.3
    • +3.13%
    • 제트캐시
    • 73,200
    • +6.78%
    • 비체인
    • 22.64
    • +8.07%
    • 웨이브
    • 1,417
    • -0.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8
    • +4.54%
    • 비트코인 골드
    • 11,330
    • -3.9%
    • 퀀텀
    • 2,510
    • +5.11%
    • 오미세고
    • 1,836
    • +1.38%
    • 체인링크
    • 8,760
    • +10.68%
    • 질리카
    • 23.7
    • +1.94%
    • 어거
    • 23,080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