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아시아나항공, 전세기 운영ㆍ화물 수송 통해 위기 극복한다

입력 2020-05-29 09:18

29일부터 이틀간 840여명의 기업인들 수송 계획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기업인들의 원활한 해외업무 수행과 국내 복귀를 희망하는 재외국민들을 위한 전세기 운영을 확대한다.

화물수송에도 역량을 집중해 수익성 개선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29~30일 총 4회의 전세기를 운영하면서 약 840여 명의 국내 기업인들을 수송한다.

기업인 중에는 중국 광저우로 향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약 140여 명도 포함돼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3월 13일 베트남 번돈공항으로 향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을 시작으로 이달 14일까지 총 12회에 걸쳐 2894명의 국내 기업인들을 해외 현장으로 수송했다.

국내 복귀를 원하는 재외국민과 해외에서 발이 묶인 체객 수송을 위해서도 외교부 및 현지 대사관과 힘을 합쳐 전세기를 운영하고 있다.

실제 3월 13일부터 이달 25일까지 총 29회 전세기를 운영했다. 이를 통해 7875명의 국민이 고국으로 돌아왔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종합하면 3월부터 5월까지 국내 기업용 전세기를 총 16회 운영해 약 3,734명을 수송하며, 재외국민용 전세기를 더해 총 45회에 걸쳐 1만1609명을 수송하게 된다"고 말했다.

여객기 운항 감소로 증가한 국제 항공화물 초과수요에 대응하고자 화물칸을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 영업도 하고 있다.

그 결과 코로나19 영향에도 4월 수송 톤수는 오히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증가했다. 특히 중국노선은 전년동기대비 13.6%, 유럽노선은 15.6%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전세기 운용 확대, 벨리 카고 추가 운용을 통해 원활한 대외 경제 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적항공사로서 소임을 다하고, 수익성 개선도 함께 달성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내달 시애틀 노선 주 3회, 싱가포르 노선 주 2회, 시드니 노선 주 1회 운항 재개한다.

또 마닐라 노선 주 1회, 프랑크푸르트 노선 주 1회 증편해 국제선 17개 노선을 주 61회 운항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36,000
    • -1.75%
    • 이더리움
    • 285,000
    • -1.83%
    • 리플
    • 237
    • -0.8%
    • 라이트코인
    • 52,200
    • -2.52%
    • 이오스
    • 3,104
    • -1.84%
    • 비트코인 캐시
    • 281,600
    • -2.22%
    • 스텔라루멘
    • 107.9
    • +15.82%
    • 트론
    • 21.5
    • +1.03%
    • 에이다
    • 143.1
    • -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6,600
    • -2.87%
    • 대시
    • 84,050
    • -2.44%
    • 이더리움 클래식
    • 7,720
    • +0.98%
    • 54.4
    • +0.13%
    • 제트캐시
    • 66,150
    • -4.13%
    • 비체인
    • 21.38
    • -8.12%
    • 웨이브
    • 1,387
    • -2.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5
    • -1.85%
    • 비트코인 골드
    • 10,920
    • -1.8%
    • 퀀텀
    • 2,441
    • +1.54%
    • 오미세고
    • 1,814
    • -6.01%
    • 체인링크
    • 7,175
    • -2.11%
    • 질리카
    • 23.3
    • -5.28%
    • 어거
    • 22,790
    • -7.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