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포스코, 철강슬래그 활용해 울릉도에 바다숲 조성

입력 2020-05-28 14:00

인공어초 트리톤 100기 수중 설치…해조류 생장·생태계 회복 도와

▲해저에 설치되기 위해 크레인으로 이송중인 트리톤. 사진제공=포스코
▲해저에 설치되기 위해 크레인으로 이송중인 트리톤.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오는 31일 바다의날에 앞서 바다숲 가꾸기에 나섰다.

포스코는 이달 중순 해양수산부에서 승인받은 트리톤(철강슬래그로 만든 인공어초 브랜드) 100기와 트리톤 블록 750개를 울릉도 남부 남양리 앞바다에 수중 설치해 약 0.4ha 규모의 바다숲을 조성했다고 28일 밝혔다.

바다숲 가장 자리에 설치되는 트리톤 100기에는 해조류가 생장하게 되고, 블록 750개는 중앙부에 산처럼 쌓아 어류의 서식처 및 산란장 역할을 하게 된다.

앞서 포스코는 2000년 그룹 산하 연구기관인 RIST와 함께 철강 제조 과정에서 생성되는 부산물인 철강슬래그를 재료로 한 인공어초 트리톤을 개발하고 국내 30여곳의 바다숲에 트리톤 총 6559기 제작 분량의 철강슬래그를 무상 제공했다.

이번 울릉도 바다숲 조성에는 철강슬래그 제공 뿐 아니라 트리톤 제작, 설치까지 완료했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지난해 12월부터 울릉도 주변 수중 탐색을 통해 바다숲 조성이 가능한 최적의 위치를 선정하고 지난 4월에는 지반 및 현존 생물 서식현황 등 정밀조사를 실시했다. 이달에는 트리톤을 울릉도로 옮겨 수중에 안착시켰다.

트리톤의 주재료인 철강슬래그는 해양생태계에 유용한 칼슘과 철 등의 미네랄 함량이 일반 골재보다 높아 해조류의 생장과 광합성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 이 때문에 훼손된 해양생태계의 수산자원을 단기간에 회복시킬 뿐 아니라 서식생물 다양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 철강슬래그의 고비중, 고강도 특성으로 태풍이나 해일에도 파손되지 않고 철근을 사용하지 않아 해수 부식에도 강하다.

아울러 트리톤을 활용한 바다숲 조성은 해양식물과 퇴적물을 통해 해저에 이산화탄소를 흡수•저장하는 블루카본 효과도 있다. RIST 등 관련기관의 연구에 따르면 바다숲 1헥타르당 연간 3~16톤의 이산화탄소를 저장할 수 있다.

장인화 포스코 사장은 “포스코가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우리의 기술을 활용해 적극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포스코와 울릉군은 생물현황 및 수질 조사 뿐 아니라 해조류 보식과 수산자원의 번식에 해가 되는 해적생물의 구제등 사후 관리도 지속 실시키로 했다.

한편, 이날 바다숲 조성식에는 김병수 울릉군수, 울릉군 남양리 어촌계장과 어민들, 장인화 포스코 사장, 유성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원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50,000
    • -1.54%
    • 이더리움
    • 285,400
    • -1.59%
    • 리플
    • 237.4
    • -0.54%
    • 라이트코인
    • 52,300
    • -2.33%
    • 이오스
    • 3,116
    • -1.24%
    • 비트코인 캐시
    • 281,700
    • -2.12%
    • 스텔라루멘
    • 109.3
    • +17.55%
    • 트론
    • 21.63
    • +1.45%
    • 에이다
    • 144.3
    • -4.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300
    • -2.73%
    • 대시
    • 84,050
    • -2.44%
    • 이더리움 클래식
    • 7,770
    • +1.57%
    • 54.43
    • +0.18%
    • 제트캐시
    • 66,350
    • -3.84%
    • 비체인
    • 21.85
    • -6.86%
    • 웨이브
    • 1,387
    • -2.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3.5
    • -1.52%
    • 비트코인 골드
    • 10,920
    • -1.8%
    • 퀀텀
    • 2,471
    • +3.61%
    • 오미세고
    • 1,818
    • -5.8%
    • 체인링크
    • 7,245
    • -1.9%
    • 질리카
    • 23.42
    • -4.17%
    • 어거
    • 22,790
    • -7.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