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권양숙 "많은 분 당선돼 감개무량"… '노발대발' 구호도 함께 외쳐

입력 2020-05-23 16:57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운데), 아들 노건호 씨(오른쪽),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운데), 아들 노건호 씨(오른쪽),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는 23일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177석의 압승을 거둔 점에 대해 "이렇게 많은 분들이 당선돼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권 여사는 이날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 후 민주당 지도부·당선인들과의 차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 여권 주요 인사 100여명이 집결했다. 이들은 추도식을 마친 후 사저로 이동,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가 준비한 도시락을 먹으며 오찬을 함께 했다.

이와 관련, 강 수석대변인은 "권 여사는 (오찬 때) 테이블을 돌면서 '차린 것이 별로 없다. 미안하다. 맛있게 먹어줘서 고맙다'고 했다"고 전했다.

차담회에서 민주당 참석자들은 '노무현재단이 발전해야 대한민국이 발전한다'는 뜻의 "노발대발"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권 여사도 함께 구호를 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권 여사가 자리한 테이블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한명숙 전 국무총리,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노영민 비서실장,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동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22,000
    • +0.98%
    • 이더리움
    • 293,500
    • +2.23%
    • 리플
    • 247.5
    • +1.06%
    • 라이트코인
    • 57,500
    • +3.05%
    • 이오스
    • 3,284
    • +2.11%
    • 비트코인 캐시
    • 310,000
    • +2.92%
    • 스텔라루멘
    • 101.8
    • +7.16%
    • 트론
    • 20.46
    • +3.81%
    • 에이다
    • 105.8
    • +1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5,200
    • +0.21%
    • 대시
    • 94,550
    • +1.07%
    • 이더리움 클래식
    • 8,375
    • +0.18%
    • 55.6
    • -2.78%
    • 제트캐시
    • 63,300
    • +2.84%
    • 비체인
    • 8.3
    • -4.66%
    • 웨이브
    • 1,360
    • +1.2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9.3
    • +7.42%
    • 비트코인 골드
    • 11,290
    • +1.9%
    • 퀀텀
    • 2,222
    • +3.35%
    • 오미세고
    • 2,065
    • -1.15%
    • 체인링크
    • 5,315
    • -0.19%
    • 질리카
    • 20.96
    • -0.47%
    • 어거
    • 17,500
    • +7.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