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GS25·CU 등 ‘재난지원금 특수’ 겨냥 프리미엄 상품 전진배치

입력 2020-05-17 17:59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5월 들어 편의점들이 골프용품부터 샤인마토 등 취급 상품을 속속 확대하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종합 소매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는 이유를 내세웠지만 백화점과 대형마트, 온라인몰에서 사용하지 못하는 정부의 재난지원금 소비를 유도하기 위한 전략으로도 풀이된다.

(사진제공=GS리테일)
(사진제공=GS리테일)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에 따르면 이달 초 국내 대표 골프 브랜드 볼빅(Volvik)과 전략적 업무 협약을 맺고 편의점 GS25에 주요 골프 용품을 21일부터 업계 단독으로 선보이기로 했다. GS25가 이번에 단독으로 선보이는 볼빅 상품은 △프리미엄 VIVID 컬러 골프공 2종 △골프 장갑 △리그넘 티 등 골프용품 4종을 포함한 총 6종이다.

GS25는 앞서 남영비비안과 손잡고 ‘애슬레저 레깅스’ 판매도 시작했다. 유명 와이너리 샤또발란드로와 제휴한 와인 ‘넘버3 에로이카’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 제품은 천재 와인메이커 장뤽뛰느방과 GS25가 창립 30주년과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한 헌정 와인으로 가격은 10만 원이다. 지난달 말에는 ‘샤인마토’를 내놨다. 일명 ‘단마토’로 유명한 이 상품은 단맛을 극대화한 이색 토마토 품종으로 200g에 5500원으로 평균 2000~3000원대인 편의점 과일 대비 고가다.

(사진제공=GS리테일)
(사진제공=GS리테일)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씨유)는 19일부터 프리미엄 키위 브랜드 제스프리의 대표 상품인 ‘썬골드키위’를 출시하며 고가 과일 라인업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달에는 국내 IPTV 시장 약 45%를 점유한 올레tv 프리페이드(Prepaid) 상품권도 출시했다. 이 상품권은 유료 VOD를 구입한 금액만큼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선불형 상품으로 5000원권과 1만 원권, 2만 원권, 3만 원권 등 총 4종이다.

이마트24는 최근 3만9800원짜리 2001년산 샤또 보당 와인을 내놨다.

편의점들이 종합 생활 소매 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취급품목 확대가 필수다. 하지만 최근의 취급품목 확대에 대한 속내는 따로 있다. 경쟁관계인 이커머스와 대형마트, 백화점과 달리 정부의 재난 지원금 사용처로 지정되면서 고가 제품 소비 유도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유통업계에서는 근거리 쇼핑의 대명사인 편의점과 학원 등이 정부 재난지원금의 수혜를 가장 크게 입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지자체 재난지원금을 쓸 수 있었던 4월 한 달 동안 GS25에서 제로페이와 코나카드로 결제한 상품 매출을 분석해 본 결과 수입육(전월 대비 710.7%)과 국산돈육(394.9%), 축산가공(347.

7%), 국산 쇠고기(234.9%) 등 축산품의 결제가 높았다. 제로페이와 코나카드 결제 매출이 94.8% 오른 가운데 이들 품목의 인기는 폭발적이다. 평소 자주 찾던 상품이 아닌 비교적 고가 제품이나 생활 잡화 등으로 재난지원금이 쏠린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제공=BGF리테일)
(사진제공=BGF리테일)
CU와 역시 제로페이와 코나카드 결제액이 전월에 비해 각각 6배 뛴 가운데 와인(777.1%)과 육가공류(603.6%) 등의 매출이 급증했다. 핸드폰 충전기와 이어폰 등 소형가전(682.4%)과 양말 등 의류용품(568.2%)도 크게 늘었다. 세븐일레븐은 제로페이 사용액이 3월에 비해 4배 늘었고, 이 가운데 와인은 621.7%, 샴푸·치약 등 생필품 매출은 361.3% 뛰었다.

특히 이달 13일부터 사용이 가능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은 총 13조 원 규모로 지자체에 비해 규모가 큰 데다, 8월 31일까지 사용해야만 해 편의점 업계의 마음이 급하다. 지자체 재난지원금과 달리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사용이 엄격히 제한되면서 생활 잡화 분야에서는 경쟁자마저 줄었다.

한 편의점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사용처로 지정되면서 가격대가 높은 제품의 매출이 크게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이를 대비해 품목을 계속해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69,000
    • -0.05%
    • 이더리움
    • 284,400
    • -0.11%
    • 리플
    • 234.4
    • -0.59%
    • 라이트코인
    • 51,500
    • -0.58%
    • 이오스
    • 3,025
    • -0.26%
    • 비트코인 캐시
    • 271,100
    • -0.22%
    • 스텔라루멘
    • 113.3
    • +2.91%
    • 트론
    • 20.89
    • -0.24%
    • 에이다
    • 154.1
    • -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100
    • -0.75%
    • 대시
    • 84,80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7,395
    • -1.27%
    • 55.05
    • -2.25%
    • 제트캐시
    • 72,850
    • -1.29%
    • 비체인
    • 22.71
    • +1.98%
    • 웨이브
    • 1,576
    • -3.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6
    • -1.61%
    • 비트코인 골드
    • 11,180
    • -0.36%
    • 퀀텀
    • 2,710
    • -6.94%
    • 오미세고
    • 1,826
    • +1.22%
    • 체인링크
    • 10,130
    • +5.25%
    • 질리카
    • 22.42
    • -4.31%
    • 어거
    • 23,820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