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발 '4차 전파' 발생…'이태원클럽→지인→노래방→지인'

입력 2020-05-16 15:27

(뉴시스)
(뉴시스)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과 관련해 '4차 전파' 사례가 나왔다. '3차 전파'가 일어난 서울 도봉구 노래방을 방문한 지인과 여행을 다녀온 서울 구치소 교도관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6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집단감염과 관련해 1명이 4차 전파로 확인됐다"며 "2차 전파되고 이어 특정 노래방에서 3차 전파, 이후 노래방 방문자 중에서 또 다른 지인으로 4차 전파가 일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4차 전파 환자분은 서울 구치소에서 근무하는 분으로 3차 전파와 관련한 서울 도봉구 노래방을 다녀온 사람과 여행을 다녀왔고, 이후 감염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4차 전파의 연결고리가 된 노래방은 서울 도봉구에 있는 코인노래방이다. 이 노래방에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도봉 10번 확진자(2차 감염자)가 다녀갔는데, 이후 노래방 방문자 중 도봉 12번·13번 확진자(3차 감염자)가 추가로 확진됐다.

한편, 이날 낮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162명이다. 0시 기준보다 1명이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88명은 클럽 방문자, 나머지 74명은 가족, 지인, 동료 등 접촉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052,000
    • -3.27%
    • 이더리움
    • 4,987,000
    • -1.07%
    • 비트코인 캐시
    • 763,500
    • -1.74%
    • 리플
    • 1,331
    • -3.76%
    • 라이트코인
    • 239,600
    • -4.31%
    • 에이다
    • 2,653
    • -2.61%
    • 이오스
    • 5,705
    • -1.89%
    • 트론
    • 122.5
    • -2.47%
    • 스텔라루멘
    • 456.3
    • -3.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700
    • -1.56%
    • 체인링크
    • 35,020
    • +4.98%
    • 샌드박스
    • 931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