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단체회의 영상 공개…새 앨범 작업 '완전체 회의' "코로나19로 침체된 다수를 위한 위로의 곡을 담자"

입력 2020-05-12 16:27

(출처=유튜브 채널 '방탄TV' 캡처)
(출처=유튜브 채널 '방탄TV' 캡처)

방탄 단체회의 영상이 공개됐다.

11일 공개된 방탄소년단(BTS) 공식 유튜브채널 '방탄TV'에서는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등 방탄소년단 멤버 전체가 한 자리에 모여 단체회의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탄소년단 단체회의 영상은 새 앨범 작업을 앞두고 멤버들간 의견을 나누는 모습이었다.

방탄소년단 단체회의에서 지민은 "새 앨범 주제 뭐 하고 싶은지 이야기해 달라. 단체 몇 곡 할지, 유닛 몇 곡 할지, 원하는 음악 스타일이 있는지 이야기해 달라"고 언급했다.

이에 슈가는 "상황도 상황이고, 분위기가 밝았으면 한다. 전체적으로 어둡이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RM은 "바깥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사람들의 삶은 계속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우리가 어떻게 일상을 유지하는지 보여주는게 사람들에게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다 힘든건 마찬가지고, 그렇다고해서 우리의 삶이 끝나는 것은 아니니깐 무슨 일이 있더라도 우리의 삶과 일상을 계속되어야 한다는 것을 담았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슈가는 "뭔가 좀 위로의 말 같은 걸 담았으면 좋겠다. 다만 너무 직접적으로 하기보다 '봄날'처럼 은유적으로 표현했으면 좋겠다. 뭔가 사연들이 엄청 많더라. 이건 너무 슬퍼서 못 보겠는 기사도 있더라"면서 "불특정 다수에 대해서 위로를 할 수 있는 주제로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키워드나 아이템은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지민은 "잘 해야 할 것 같다. 이게 직접적으로 위로의 말을 했을 때 더 안 좋을 수도 있는 거라서 곡을 풀 때 잘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RM은 "나는 텔레파시라는 키워드를 생각했다. 친구랑 앉아서 사람들이 무슨 얘기를 듣고 싶어할까 이야기를 하다가 '텔레파시'에 대한 생각이 들었다"면서 "위버스나 트위터를 봐도 사람들의 삶도 삶인데, 팬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게 우리 콘서트 취소가 된 것이다. 콘서트가 취소되고 일정이 다 날아간 건데, 팬들에게는 일만큼이나 우리 콘서트 취소된 게 큰 상실감으로 다가온 것 같더라"라고 했다.

이어 "우리도 이에 대한 감정을 말로 다 할 수는 없지 않나. 말하지 않아도 이런 진심이 전해지면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우리도 팬들만큼이나 슬프다는 걸 알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텔레파시라는게 우리가 7년 동안 보낸 시간들과 서로 주고 받은 말, 시간들, 콘서트에서 주고받은 눈빛이 텔레파시이지 않을까 생각했다. 이런 위로를 주제로 '텔레파시'라는 키워드를 생각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단체곡과 유닛곡에 대한 의견도 자유롭게 나누며 각자 자신의 의견을 정리해 지민에게 보내주기로 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의 단체회의 영상은 12일 오후 4시 현재 395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945,000
    • -1.83%
    • 이더리움
    • 5,039,000
    • -0.69%
    • 비트코인 캐시
    • 738,000
    • -1.93%
    • 리플
    • 1,331
    • +0.45%
    • 라이트코인
    • 231,700
    • -2.2%
    • 에이다
    • 2,605
    • -0.91%
    • 이오스
    • 5,760
    • -1.12%
    • 트론
    • 124.2
    • +1.97%
    • 스텔라루멘
    • 456.9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900
    • -0.05%
    • 체인링크
    • 38,140
    • -1.62%
    • 샌드박스
    • 1,024
    • +6.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