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희연 “고3 등교 일주일 미루고 등교 일정 전면 재검토 해야”

입력 2020-05-11 11:48

페이스북 통해 긴급 입장문 발표

▲조희연 교육감 페이스북 캡처 (조희연 교육감 페이스북 캡처)
▲조희연 교육감 페이스북 캡처 (조희연 교육감 페이스북 캡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이달 13일부터 시작될 예정인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 수업을 일주일 미루자고 제안했다.

조 교육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 확산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고3 등교수업을 일주일 미루고 최종판단하기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건의했다.

그는 "현재의 추이가 지속된다면 등교 수업 일정을 재검토할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마친 5월 5일 부터 잠복기인 2주가 지난 5월 20일에 다시 등교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등교수업 자체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등교수업 일정 자체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이를 정부에 건의하고자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또 "등교 결정을 유지하더라도 코로나 확산의 유동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등교 형태나 교육과정 운영 등의 다양성을 현재보다 더 넓게 인정하는 방향으로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부가 발표한 순차 등교 일정은 코로나19 위기 완화 및 생활 속 방역 전환을 전제로 해 짜인 것"이라며 "이태원 클럽 확진자의 급증으로 인해 코로나19 사태는 다시 크게 확산될 가능성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시교육청은 오늘 예정된 등교수업 대책 발표를 미루고 코로나의 재확산 추이 및 정부의 지침 변경을 지켜보고, 등교수업의 순차적 연기를 제안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저희는 (등교 관련) 대책의 중심에 ‘건강’과 ‘생명안전’을 두고 있다"며 "많은 분이 ‘수업의 양’보다도 학생들의 안전이 더욱 중요한 가치라는 점을 동의해 주셨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70,000
    • +3.8%
    • 이더리움
    • 254,700
    • +2.21%
    • 리플
    • 238.3
    • -0.87%
    • 라이트코인
    • 53,500
    • +1.33%
    • 이오스
    • 3,113
    • +0.87%
    • 비트코인 캐시
    • 283,900
    • +0.78%
    • 스텔라루멘
    • 81.56
    • +0.83%
    • 트론
    • 18.08
    • +1.01%
    • 에이다
    • 71
    • +6.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500
    • +1.74%
    • 모네로
    • 80,200
    • +2.49%
    • 대시
    • 90,450
    • +1.06%
    • 이더리움 클래식
    • 8,210
    • +0.37%
    • 49.22
    • +0.22%
    • 제트캐시
    • 56,700
    • +2.07%
    • 비체인
    • 6.36
    • +8.2%
    • 웨이브
    • 1,305
    • +0.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1
    • +2.75%
    • 비트코인 골드
    • 11,050
    • +2.03%
    • 퀀텀
    • 2,028
    • +1.4%
    • 오미세고
    • 1,992
    • -0.65%
    • 체인링크
    • 4,727
    • +0.53%
    • 질리카
    • 15
    • +4.9%
    • 어거
    • 15,460
    • +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