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장사 재무분석] 휠라홀딩스, 순차입금비율 40% 밑으로 뚝

입력 2020-04-09 18:00

본 기사는 (2020-04-09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휠라홀딩스의 순차입금비율이 지난해 4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순이익 성장 속에 자본은 늘리고 차입금은 줄여가는 모습이다.

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휠라홀딩스의 지난해 순차입금비율은 37.74%로 전년 대비 약 18%포인트 감소했다.

순차입금비율은 총차입금에서 현금및현금성자산을 뺀 금액이 총자본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뜻한다. 높을수록 당연히 차입에 기대는 정도가 많다는 의미다.

휠라홀딩스의 순차입금비율이 고점을 찍었던 건 지난 2016년이다.

당시 11월 골프공 브랜드 ‘타이틀리스트’를 보유한 아쿠쉬네트홀딩스를 자회사로 편입하면서 그룹의 부채와 자본의 규모도 덩달아 늘었다. 특히 부채 증가폭이 커지면서 이듬해인 2017년 순차입금비율은 83.46%까지 올랐다.

다만 이듬해부터 차입 감소와 자본 증가의 노력을 통해 2년 새 45%포인트 넘게 비율을 낮췄다.

지난해 차입금을 항목별로 보면 단기차입금과 유동성사채가 전년 대비 71.97% 증가한 반면 장기차입금은 18.11% 감소했다.

단기물의 증가폭이 장기물의 감소폭보다 훨씬 컸지만 휠라홀딩스의 경우 장기물의 비중이 단기물보다 큰 탓에 전체 차입금도 줄어들 수 있었다.

지난해 전체 차입금에서 장기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67%다.

순차입금이 줄어든 것은 전체 차입금에서 제외되는 현금자산이 늘어난 영향도 있었다.

휠라홀딩스의 현금및현금성자산은 지난 2017년 1077억 원에서 지난해 2320억 원으로 2년 새 115.45%나 늘었다.

현금자산이 늘어난 가장 큰 이유는 순이익의 급증이다.

휠라홀딩스의 당기순이익은 해마다 앞 자릿수가 바뀌는 성장을 해왔고 지난해엔 연결기준 3381억 원을 기록했다. 덕분에 영업활동에서의 현금유입이 어느때보다 많았다.

순차입금이 줄어든 가운데 전반적인 부채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휠라홀딩스의 총 부채는 1조9693억 원으로 전년 대비 9.54% 증가했다.

기타금융부채와 법인세부채, 매입채무 등이 전보다 늘어난 까닭이다.

한편 재무 환경의 개선에도 최근 들어 손익 측면에서 다소 아쉬움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성장이 둔화한 데 이어 올 들어서는 코로나19 사태의 영향권에 들면서다. 상반기까진 쉽지 않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박현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2월 말부터 약 4주간 국내 오프라인 매장 트래픽 감소세가 강했고, 이에 따른 매출 부진이 더해지면서 1분기 국내 매출은 3% 감소했을 것”이라며 “미국 법인도 3월 코로나19 확산세가 급격해지면서 수요 회복이 더딜 수밖에 없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60,000
    • -4.83%
    • 이더리움
    • 284,900
    • -3.42%
    • 리플
    • 244.3
    • -2.63%
    • 라이트코인
    • 55,300
    • -4.41%
    • 이오스
    • 3,214
    • -4.6%
    • 비트코인 캐시
    • 299,400
    • -4.25%
    • 스텔라루멘
    • 94
    • -0.81%
    • 트론
    • 19.57
    • -3.36%
    • 에이다
    • 93.91
    • -3.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3,800
    • -3.35%
    • 대시
    • 93,400
    • -3.76%
    • 이더리움 클래식
    • 8,315
    • -3.59%
    • 55.18
    • +6.12%
    • 제트캐시
    • 61,450
    • -5.24%
    • 비체인
    • 8.397
    • -5.12%
    • 웨이브
    • 1,330
    • -2.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
    • -5.15%
    • 비트코인 골드
    • 11,040
    • -4.91%
    • 퀀텀
    • 2,145
    • -5.17%
    • 오미세고
    • 2,101
    • +0.53%
    • 체인링크
    • 5,265
    • -1.77%
    • 질리카
    • 20.86
    • +0.34%
    • 어거
    • 16,200
    • -2.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