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국 최고가' 이건희 회장 한남동 자택…공시가 400억 넘어

입력 2020-04-02 18:08

작년 398억 원에서 올해 408억5000만 원으로 2.6%↑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소유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단독주택.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소유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단독주택.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 공시가격이 올해 400억 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서울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 따르면 단독주택 기준으로 국내에서 가장 비싼 집인 이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1245.1㎡)의 공시가는 작년 398억 원에서 올해 408억5000만 원으로 2.6% 오를 예정이다.

공시 예정가격 열람 기간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8일까지다. 이후 이의신청 접수 등을 거쳐 최종 공시가격이 결정된다.

두 번째로 비싼 집인 용산구 이태원동 주택(3422.9㎡)도 작년 338억 원에서 올해 342억 원으로 1.2% 오른다. 이 집 역시 이 회장 소유의 주택이다.

3위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한남동 집(2604.7㎡)으로 279억 원에서 287억4000만 원으로 3.0% 오른다.

전국의 모든 단독주택 공시가격을 지자체가 산정할 수 없어 한국감정원이 22만 채의 표본단독주택을 뽑아 가격을 정한다. 지자체는 이를 참고로 주변 개별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정한다.

올해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발표 당시 이 회장의 또다른 한남동 자택(2861.8㎡)은 작년보다 2.6% 상승한 277억1000만 원으로 올랐다. 이 주택은 표준단독 중에서 가장 비싸다.

정몽구 현대차 회장의 한남동 집(950.7㎡)은 109억 원에서 113억2000만 원으로 3.9% 오른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소유한 주택(2049.2㎡)은 271억 원에서 279억 원으로 2.9% 오를 예정이다.

역대 대통령 자택 중에선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집이 10% 넘게 오르며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본채(419.5㎡)는 올해 30억3700만 원으로 10.4% 상승했다. 별채(257.5㎡)는 11억4500만 원으로 11.2% 상승할 예정이다.

이웃사촌인 노태우 전 대통령의 집(349.0㎡)은 14억3000만 원에서 15억5000만 원으로 8.4% 올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논현동 자택(1299.1㎡)은 97억1000만 원에서 101억6000만 원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자택(570.6㎡)은 14억 원에서 14억6400만 원으로 오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174,000
    • +3.82%
    • 이더리움
    • 251,100
    • +2.36%
    • 리플
    • 239
    • +1.14%
    • 라이트코인
    • 53,050
    • +2.91%
    • 이오스
    • 3,094
    • +1.51%
    • 비트코인 캐시
    • 280,800
    • +1.37%
    • 스텔라루멘
    • 80.49
    • +1.81%
    • 트론
    • 17.72
    • +0.45%
    • 에이다
    • 66.93
    • +2.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6,400
    • +2.44%
    • 모네로
    • 78,000
    • +1.3%
    • 대시
    • 89,400
    • +1.02%
    • 이더리움 클래식
    • 8,145
    • +0.12%
    • 49.24
    • -0.77%
    • 제트캐시
    • 55,900
    • +2.85%
    • 비체인
    • 6.173
    • +3.5%
    • 웨이브
    • 1,287
    • -1.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9.7
    • +1.63%
    • 비트코인 골드
    • 10,790
    • +1.6%
    • 퀀텀
    • 1,975
    • -0.75%
    • 오미세고
    • 1,973
    • -1.1%
    • 체인링크
    • 4,674
    • +0.37%
    • 질리카
    • 14.98
    • +1.01%
    • 어거
    • 15,310
    • +1.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