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KB증권, 다가올 위기탈출 국면에서 주목할 펀드 5선 추천

입력 2020-03-31 10:25

“코로나19 확산 정점이 예상되는 4월말까지는 6개월 후를 내다보는 분할 매수 바람직”

▲KB증권 CI
▲KB증권 CI
KB증권은 31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위기상황이 마무리 되는 국면에 돌입 할 때 투자자들이 주목할만한 핵심 펀드 5선을 선정 발표했다.

선정된 핵심 펀드 5선은 ‘KB통중국4차산업펀드(주식)’, ‘피델리티글로벌테크놀로지펀드(주식-재간접)’, ‘KB스타미국S&P인덱스펀드(주식-파생)’, ‘교보악사파워인덱스펀드(주식-파생)’, ‘한국투자삼성그룹주자1펀드(주식)’다.

KB증권은 리서치센터의 ‘Core View’를 근거로 핵심 펀드 5선을 선정하고 펀드의 투자포인트로 △향후 글로벌 경제를 이끌 주도 업종 △펀더멘탈 대비 낙폭과대에 따른 가격 메리트를 제시했다.

근거가 된 ‘Core View’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의 정점이 예상되는 4월말까지는 6개월 후를 내다보는 분할 매수가 바람직하다는 의견과 함께 주가 하락에 따른 기대수익률 상승으로 한국, 미국, 중국의 1년 투자 매력도를 비중확대로 상향한 바 있다.

KB증권은 첫 번째 투자포인트인 ‘주도업종’과 관련한 추천 펀드로 IT섹터가 타 섹터 대비 이익 성장의 가시성이 가장 탁월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급락 장세 이후 반등국면에서의 주도주는 대부분 이전 사이클의 주도 섹터에 속했다는 점을 감안해 ‘KB통중국4차산업펀드’와 ‘피델리티글로벌테크놀로지펀드’를 선정했다.

또한 ‘가격메리트’ 측면에서는 급락 후 반등국면에서 액티브펀드에 비해 인덱스펀드의 성과가 우수했다는 점에서 ‘KB스타미국S&P인덱스펀드’, ‘교보악사파워인덱스펀드’를, 한국증시의 하락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시보다 과도하고 밸류에이션도 더 낮은 수준이라는 점에서 ‘한국투자삼성그룹주자1펀드’를 선정했다.

신긍호 IPS본부장은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과 그에 따른 경기 우려가 증폭되면서 글로벌 증시 전반이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지만 주식시장이 이러한 공포를 선 반영했다는 점에서 서서히 안정을 찾아갈 것”이라며 “위기탈출 국면에서 투자하면 좋을 만한 핵심 펀드를 소개함으로써 고객들의 자산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추천된 핵심 펀드 5선은 운용 결과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펀드 매수는 전국 영업점과 MTS ‘M-able(마블)’, HTS ‘H-able(헤이블)’을 통해 가능하며 상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영업점 및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22,000
    • -1.72%
    • 이더리움
    • 289,800
    • -1.29%
    • 리플
    • 244.6
    • -0.69%
    • 라이트코인
    • 56,350
    • -1.31%
    • 이오스
    • 3,384
    • +3.05%
    • 비트코인 캐시
    • 308,200
    • -0.29%
    • 스텔라루멘
    • 95.18
    • -4.06%
    • 트론
    • 20.33
    • +0.05%
    • 에이다
    • 102.4
    • -3.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600
    • -0.38%
    • 대시
    • 93,700
    • -0.79%
    • 이더리움 클래식
    • 8,220
    • -1.56%
    • 54.89
    • -2.34%
    • 제트캐시
    • 63,350
    • +0.8%
    • 비체인
    • 8.056
    • -0.78%
    • 웨이브
    • 1,363
    • -0.2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4
    • +0.89%
    • 비트코인 골드
    • 11,150
    • -1.85%
    • 퀀텀
    • 2,162
    • -2.39%
    • 오미세고
    • 1,985
    • -2.36%
    • 체인링크
    • 5,245
    • -1.69%
    • 질리카
    • 21.68
    • +8.4%
    • 어거
    • 17,020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