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국 여야, 2조 달러 경기부양책 합의...세계 증시 일제히 급등

입력 2020-03-25 15:56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상원과 협의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상원과 협의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추진하는 2조 달러(약 2500조 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이 25일(현지시간) 새벽 극적으로 타결됐다. 코로나19가 몰고 온 경기침체 공포로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던 글로벌 증시에 오랜만에 훈풍이 불었다.

CNN에 따르면 이날 새벽 백악관과 상원은 2조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합의했다. 해당 법안은 코로나19로 인해 타격을 입은 기업과 지역 등에 대한 경제적 지원 등을 골자로 한다.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CNN은 △미국 개인과 가족에 직접 현금으로 2500억 달러 지급, △3500억 달러 규모의 중소기업 대출 지원, △주·도시·기업에 대한 5000억 달러 자금 지원, △2500억 달러 규모의 실업수당 등이 포함된다고 전했다. 규모와 범위로는 역대 최대 수준이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경기 부양책”이라면서 “유동성을 공급해 신속히 경기를 부양하고 시장 안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경기부양책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경기부양책(7000억 달러)을 크게 웃도는 규모다. 2008년에는 민간은행에 대한 공적 자금 투입이 핵심이었지만, 이번에는 기업 파산과 실업 증가 방지를 최우선했다. 코로나19의 영향이 큰 항공업 및 숙박업, 요식업 등에 대한 정부 지원이 포함됐고, 중소기업의 고용을 유지하기 위한 급여 대납 방안도 담았다.

미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 활동이 크게 제약, 2분기 경제성장률이 2차 대전 이후 최악의 마이너스 성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은행은 제로 금리와 양적 완화라는 초강수를 뒀지만, 투자자와 기업은 거액의 재정 지출을 요구해왔다.

이런 요구가 이뤄지면서 투자 심리도 크게 개선됐다. 25일 아시아증시는 일제히 큰 폭으로 올랐다. 일본 닛케이225지수가 8.04% 폭등 마감했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2% 넘게 뛰었다. 전날 미국 뉴욕증시는 3거래일 만에 급반등에 성공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112.98포인트(11.37%) 폭등한 2만0704.91에 거래를 마쳤다. 상승폭은 1933년 이후 약 87년 만의 최대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355,000
    • -1.45%
    • 이더리움
    • 265,300
    • -0.9%
    • 리플
    • 238.1
    • -2.1%
    • 라이트코인
    • 53,700
    • -1.01%
    • 이오스
    • 3,150
    • -0.47%
    • 비트코인 캐시
    • 287,200
    • -1.37%
    • 스텔라루멘
    • 81.72
    • -2.45%
    • 트론
    • 18.09
    • -1.84%
    • 에이다
    • 77.52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8,000
    • -2.19%
    • 모네로
    • 79,200
    • -2.52%
    • 대시
    • 89,700
    • -1.32%
    • 이더리움 클래식
    • 8,680
    • +0.7%
    • 49.78
    • -0.28%
    • 제트캐시
    • 56,100
    • -2.43%
    • 비체인
    • 6.729
    • +0.19%
    • 웨이브
    • 1,309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9
    • -1.71%
    • 비트코인 골드
    • 11,000
    • -0.72%
    • 퀀텀
    • 2,020
    • -1.94%
    • 오미세고
    • 1,933
    • -0.97%
    • 체인링크
    • 4,792
    • -2.8%
    • 질리카
    • 15.24
    • +3.04%
    • 어거
    • 15,380
    • -0.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