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배그·서든어택, 토종 FPS가 PC방 상위권 잡았다

입력 2020-03-12 14:00

▲PC방 점유율 순위 캡쳐.  (사진제공=게임트릭스)
▲PC방 점유율 순위 캡쳐. (사진제공=게임트릭스)

국내 FPS장르 게임 시장에서 토종 FPS장르의 게임이 나란히 2, 3위를 차지하며 국산 게임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 특히 출시 15년차를 맞은 서든어택은 콘텐츠 업데이트와 이벤트 등을 통해 역주행하며 새로운 전성기를 맞고 있다.

12일 PC방 게임전문 리서치서비스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전날 기준 점유율은 배틀그라운드가 8.68%, 서든어택이 7.6%를 각각 기록하며 상위권에 랭크돼 있다. 1위로는 라이엇 게임즈의 ‘리그 오브 레전드’가 46.2%를 기록하며 84주 연속 독주체제를 이끌어가고 있다.

배틀그라운드는 지난달 6.2업데이트를 통해 신규 모드 ‘팀 데스매치’를 적용한 바 있다. 이용자다 8명씩 두 팀으로 나뉘어 정해진 10분동안 1인칭으로 대결을 펼치는 모드다. 한 라운드에서 정해진 킬수를 먼저 달성하거나 시간 내 가장 많은 킬을 기록하는 팀이 이기는 방식으로 계속 사망해도 부활해 전장에 참여할 수 있는 점이 기존과는 다른 점이다. 특히 배틀그라운드는 최후의 1인, 또는 1팀이 살아남는 배틀로얄 방식이 메인이다. 하지만 부담없이 실전에서 게임을 연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용자들의 호응이 높다.

뿐만 아니라 지난 1월에는 신규 맵 ‘카라킨’의 업데이트도 진행한 바 있다. 2x2km 사이즈의 맵인 카라킨은 넓이가 줄어든 만큼 빠른 생존 전투가 펼쳐지는 것이 특징이다. 플레이 패턴의 변화를 기대할 수 있는 블랙존, 점착 폭탄 등 다양한 요소가 추가돼 이용자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카라킨 업데이트로 인해 배틀그라운드 이용자 수는 업데이트 전보다 15% 이상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든어택은 지난해 ‘서든패스’를 도입한 이후 점유율을 계속해서 끌어올리고 있다. 서든패스는 일정 기간 동안 주어진 퀘스트를 완료하고 레벨을 상승시키면 총기와 아이템 등의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일종의 이용권이다. 지난해 8월 이후 지금까지 시즌3까지 제공될 정도로 장기간 인기를 모이고 있으며 접속자를 늘리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이외에도 지난 1월에 업데이트된 생존모드 ‘제3보급구역’도 이용자 몰이에 한몫 했다는 평가다. 서든어택은 업데이트 후 생존모드 이용자수가 3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분석도니다.

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배틀그라운드와 서든어택은 각각이 가진 게임 장르의 특성을 잘 활용해 유저들의 요구에 맞는 콘텐츠 업데이트를 제공하며 이용자를 끌어모으고 있다”라며 “FPS 장르의 게임 중에서는 외국산 게임을 밀어내고 토종 게임이 1, 2위를 차지한 만큼 전체 점유율에서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97,000
    • -0.98%
    • 이더리움
    • 457,100
    • -2.74%
    • 리플
    • 355.5
    • -2.39%
    • 라이트코인
    • 69,600
    • -2.11%
    • 이오스
    • 3,715
    • +1.92%
    • 비트코인 캐시
    • 373,100
    • -0.27%
    • 스텔라루멘
    • 124.9
    • -1.11%
    • 트론
    • 24.02
    • -0.21%
    • 에이다
    • 167.2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6,100
    • -1.77%
    • 대시
    • 116,600
    • -3%
    • 이더리움 클래식
    • 8,375
    • -1.41%
    • 74.81
    • +5.23%
    • 제트캐시
    • 111,200
    • -2.2%
    • 비체인
    • 23.04
    • -0.26%
    • 웨이브
    • 2,007
    • +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3.6
    • -0.16%
    • 비트코인 골드
    • 12,560
    • -2.1%
    • 퀀텀
    • 3,215
    • -1.32%
    • 오미세고
    • 1,888
    • -0.26%
    • 체인링크
    • 11,750
    • +2.71%
    • 질리카
    • 26.34
    • +10.53%
    • 어거
    • 23,410
    • -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