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천지 신도 유증상자 1300명 검사…코로나19 확진자 급증 고비

입력 2020-02-25 15:54 수정 2020-02-25 16:43

전체 21만여 명 곧 전수조사…중대본 "대구·경북 봉쇄 조치"

▲25일 경기 과천시 신천지예수 교회 부속시설에서 경기도 관계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관련 역학조사를 강제로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25일 경기 과천시 신천지예수 교회 부속시설에서 경기도 관계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관련 역학조사를 강제로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신천지 신도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대적인 조사가 이뤄지면서 확진자 증가의 고비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신도 가운데 유증상자를 우선 검사하고 신도 전체에 대한 조사도 계획하고 있어 당분간 확진자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신천지 신도를 중심으로 이미 확진자가 700여 명을 넘어선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서는 이른바 방역 ‘봉쇄’ 조치가 시행된다. 더이상의 전국 확산을 막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담겼다. 하지만 ‘봉쇄’라는 표현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자 방역당국이 해명을 하고 나서는 등 코로나19를 둘러싼 대책에서 우왕좌왕하는 모습도 계속되고 있다.

25일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 총괄조정관은 브리핑에서 “신천지 신도 관리대상 9231명 가운데 기침과 발열 등 증상이 있는 1300여 명에 대한 진단검사가 26일쯤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대본은 이날 신천지 교단으로부터 전국 신천지교회 신도 명단과 연락처를 확보하고, 지난달부터 대구교회를 방문한 적이 있는 다른 지역 신도를 비롯해 대구교회 신도 가운데 같은 기간에 다른 지역을 방문한 고위험군 신도명단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들에 대해서는 전국 보건소·지자체에 알리고 관할 지역에 주소지를 둔 신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조사를 시작할 방침이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893명으로 지역별로는 대구가 499명, 경북이 225명으로 두 지역에서만 72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501명에 달한다.

이처럼 코로나19가 신천지 신도를 중심으로 대구와 전국으로 확산되는 만큼 이미 이들 중 상당수가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 1300여 명의 유증상자를 포함해 21만 명에 달하는 신도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면 확진자는 큰 폭으로 늘어날 수 있다. 인원이 많아 조사에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게다가 신도들이 대구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이동한 사례도 확인되고 있어 전국 확진자가 동시에 나올 가능성도 크다. 이미 900명에 달하는 확진자가 검사 이후에는 얼마나 늘어날지 모른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점조직 형태로 운영되는 종교단체는 내부 통제가 잘 되지 않고, 신분을 감추기도 해 접촉자 수가 상당할 수 있다”며 “이들을 최대한 빨리 검사하고 치료해야 코로나19의 유행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바이러스 전파를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대구·경북·청도 지역을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김 조정관은 이같은 봉쇄 정책에 대해 “중국 우한시처럼 지역을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방역 정책은 봉쇄, 완화 전략이 있고, 봉쇄는 감염병 발생 초기 단계에서 외부 유입을 차단해 추가적인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상의 조치를 최대한 가동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봉쇄라는 표현이 나오자 일각에서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상처 주는 용어를 삼가야 한다”고 지적했고,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배려 없는 언행을 삼가야 한다”고 당부하는 등 논쟁이 불거지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353,000
    • -1.64%
    • 이더리움
    • 265,400
    • -1.41%
    • 리플
    • 238.2
    • -2.3%
    • 라이트코인
    • 53,700
    • -1.29%
    • 이오스
    • 3,150
    • -1.13%
    • 비트코인 캐시
    • 287,200
    • -1.85%
    • 스텔라루멘
    • 81.73
    • -2.7%
    • 트론
    • 18.09
    • -1.95%
    • 에이다
    • 77.52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900
    • -2.4%
    • 모네로
    • 79,200
    • -2.52%
    • 대시
    • 89,700
    • -0.99%
    • 이더리움 클래식
    • 8,660
    • +0.58%
    • 49.78
    • -0.28%
    • 제트캐시
    • 56,100
    • -2.77%
    • 비체인
    • 6.729
    • -0.07%
    • 웨이브
    • 1,309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9
    • -2.28%
    • 비트코인 골드
    • 11,000
    • -0.72%
    • 퀀텀
    • 2,020
    • -1.94%
    • 오미세고
    • 1,933
    • -0.97%
    • 체인링크
    • 4,792
    • -2.98%
    • 질리카
    • 15.24
    • +2.49%
    • 어거
    • 15,380
    • -0.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