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진, 전기 택배차량 운영 시동…전기차 충전 사업도 검토

입력 2020-02-14 10:45

스마트 전기차 플랫폼 제작기업과 MOU 체결

▲이빛컴퍼니 박정민 대표이사(왼쪽)와 ㈜한진 신영환 택배사업본부장이 13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전기 택배차량 사업과 관련해 MOU를 체결했다.  (사진제공=한진)
▲이빛컴퍼니 박정민 대표이사(왼쪽)와 ㈜한진 신영환 택배사업본부장이 13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전기 택배차량 사업과 관련해 MOU를 체결했다. (사진제공=한진)

종합물류기업인 (주)한진이 환경 규제 강화에 따른 국내 산업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택배 차량을 전기차로 운영하는 데 시동을 걸었다.

한진은 13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스마트 전기차 플랫폼 제작기업 ㈜이빛컴퍼니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진은 실제 집배송 업무 차량 2대를 전기차로 개조해 차량 충전이 용이하고 타 지역 대비 집배송 여건이 좋은 제주도에서 시범 운영한다.

차량 개조를 맡을 제주 소재의 이빛컴퍼니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클래식 전기차를 전시한 경험이 있는 기업으로, e-모빌리티(Mobility) R&D 분야에 집중하는 유망 스타트업이다.

시범운영 기간은 8월까지다. 한진은 5월까지 기존 택배 차량을 전기차로 개조한 후, 제주지역을 운영할 예정이다.

한진은 시범운영 기간 경제성, 환경 오염물질 배출량 등 기존 차량과 성능을 비교하고, 적재량 및 도로환경에 따른 주행성과 안정성 등 내ㆍ외부 환경 적응도를 체크한다.

또 차량 소음이나 진동으로 인해 겪는 택배기사의 작업 여건이 얼마나 개선되는지도 테스트한다.

시범운영 후에는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택배 차량의 전기차 도입 확대와 택배 터미널 내 전기차 충전 사업도 추가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한진 관계자는 "스마트 전기차 플랫폼 제작기업인 이빛컴퍼니와 시너지를 발휘하여 이번 시범운영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634,000
    • +1.99%
    • 이더리움
    • 416,400
    • +1.54%
    • 리플
    • 282.7
    • +1.36%
    • 라이트코인
    • 53,750
    • +1.42%
    • 이오스
    • 3,010
    • +1.42%
    • 비트코인 캐시
    • 266,600
    • +4.8%
    • 스텔라루멘
    • 86.91
    • +3.08%
    • 트론
    • 30.82
    • +0.78%
    • 에이다
    • 122.8
    • +1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000
    • +7.64%
    • 대시
    • 79,550
    • +0.57%
    • 이더리움 클래식
    • 6,735
    • +0.22%
    • 139.9
    • +1.38%
    • 제트캐시
    • 66,150
    • +3.93%
    • 비체인
    • 15.32
    • +6.17%
    • 웨이브
    • 2,870
    • +2.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1
    • +2.5%
    • 비트코인 골드
    • 9,390
    • +2.45%
    • 퀀텀
    • 2,822
    • +3.41%
    • 오미세고
    • 3,812
    • +9.26%
    • 체인링크
    • 12,350
    • +5.47%
    • 질리카
    • 18.47
    • +3.36%
    • 어거
    • 16,510
    • +2.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