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시, ‘서울관광 위기관리 TF’ 구성…중국인 밀집지역 방역 강화

입력 2020-01-30 18:49

(출처=서울시)
(출처=서울시)

서울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국내 유입에 대한 대응 및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관광 위기관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부터 서울시, 서울관광재단, 서울시관광협회 등 유관기관과 여행업·항공업·숙박업 등 관광업계 관계자, 관광학과 교수 등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는 관광숙박업소에 투숙한 관광객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일 경우 숙박업체 운영자가 질병관리본부·다산콜센터·한국관광공사 등에 신고한 후 관광객이 호텔 객실 등에 머무르며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게 한다. 또 1339 신고 후 서울시 관광산업과와 수시로 연락할 수 있도록 비상연락망을 구축했다.

숙박업소에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포스터나 감염병 예방수칙 안내문을 부착하기도 한다.

서울시 관광숙박업소는 지난해 9월 말 기준 도시민박업 1275곳(객실 3582개), 한옥체험업 138곳(객실 478개), 호텔업 450곳(객실 5만8676개)이다.

명동 등 중국인 관광객이 밀집한 지역에 대해서도 서울시는 손소독제 및 마스크를 비치하고, 중국어 전담 직원을 배치하기로 했다.

또 서울시는 교육·청소년 시설에 시설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행사나 대규모 프로그램을 자제하도록 했다. 특히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소독제와 마스크 등을 주요 출입구와 안내데스크 등에 비치하고 비누 등 위생용품 비치 상태를 수시로 점검하며 소독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유스호스텔 2곳의 주출입구에는 열화상 발열 감지기를 29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아울러 안전한 학교 급식을 위해 친환경유통센터 긴급 방역을 28일부터 시행한 바 있다.

서울시는 시가 주관하는 1∼2월 행사 94건 중 절반 이상인 52건을 취소·연기했다. 300명 이상 참석하는 행사는 12건이 취소·연기됐다. 서울시는 사전에 참석대상자를 확인할 수 있는 행사만 추진한다.

서울시는 2월까지 미술관·박물관 등의 입장권 환불 시나 시설 대관 취소 요청의 경우 수수료를 감면해 주는 방안도 기관별로 검토할 방침이다. 3월 예정 행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부 등 추이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추진 여부를 결정한다.

서울시는 1339 전화 연결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120다산콜센터 상담 대응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평일·주말·공휴일 상시 운영체계는 정상 운영하며 평일 저녁 취약시간대인 오후 6~8시, 공휴일 지원 인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036,000
    • -2.28%
    • 이더리움
    • 378,400
    • -6.13%
    • 리플
    • 262.9
    • -3.95%
    • 라이트코인
    • 50,600
    • -2.97%
    • 이오스
    • 2,862
    • -4.92%
    • 비트코인 캐시
    • 244,300
    • -3.97%
    • 스텔라루멘
    • 79.67
    • -5.34%
    • 트론
    • 29.26
    • +0.14%
    • 에이다
    • 90.53
    • -5.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500
    • -3.47%
    • 대시
    • 76,800
    • -3.88%
    • 이더리움 클래식
    • 6,760
    • -3.36%
    • 124.2
    • -0.64%
    • 제트캐시
    • 60,750
    • -2.96%
    • 비체인
    • 13.53
    • -7.65%
    • 웨이브
    • 2,573
    • -0.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
    • -5.07%
    • 비트코인 골드
    • 8,755
    • -5.4%
    • 퀀텀
    • 2,623
    • -3.67%
    • 오미세고
    • 3,311
    • -1.82%
    • 체인링크
    • 9,285
    • -9.15%
    • 질리카
    • 16.52
    • -0.42%
    • 어거
    • 14,980
    • -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