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원종건 학력에 성추문까지 소환 “말 행동 조심스럽지 않아”

입력 2020-01-28 20:35 수정 2020-01-28 20:37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

원종건과 동일한 대학 학력을 갖춘 자가 5년 전 기억을 소환했다.

원종건 학력은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그에 대한 미투를 폭로하면서 덩달아 자연스레 소환됐다.

원종건 학력은 서울 소재 4년제 대학으로, 그와 동문인 것으로 알려진 한 일간지 기자는 더불어민주당의 평판 조회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원종건에 대한 미투 의혹들에 대해 5년 전 이미 들었다고 밝힌 해당 기자는 그의 말과 행동이 조심스러웠던 적이 없었다며 여당의 영입 과정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원종건이 최근 이미지 관리에 들어갔다는 이야기는 전해 들었지만 당 내부에서 조사를 하지 않았다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현재 해당 기자의 SNS 글은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원종건의 미투를 제기한 이 여성은 그와 연인 관계였지만 강제 성관계 뿐 아니라 촬영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저항하는 과정에서 다리에 멍이 든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원종건이 미투 사안에 대해 부인한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은 당내 이미지 개선을 위해 인물을 너무 급하게 영입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그를 지지했던 지지자들 또한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972,000
    • +1.36%
    • 이더리움
    • 1,792,000
    • +0.85%
    • 리플
    • 516.4
    • +2.42%
    • 라이트코인
    • 214,100
    • -2.01%
    • 이오스
    • 4,4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593,000
    • -1.9%
    • 스텔라루멘
    • 477.4
    • -0.91%
    • 트론
    • 58.52
    • +7.61%
    • 에이다
    • 1,375
    • -2.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900
    • -0.56%
    • 대시
    • 252,500
    • -1.56%
    • 이더리움 클래식
    • 12,990
    • +1.09%
    • 860.2
    • -9.26%
    • 제트캐시
    • 143,500
    • -1.98%
    • 비체인
    • 59.86
    • +14.59%
    • 웨이브
    • 11,220
    • +1.36%
    • 베이직어텐션토큰
    • 867
    • +14.24%
    • 비트코인 골드
    • 32,100
    • +3.95%
    • 퀀텀
    • 6,275
    • +2.7%
    • 오미세고
    • 5,485
    • -1.17%
    • 체인링크
    • 33,740
    • -2.54%
    • 질리카
    • 141
    • +5.15%
    • 어거
    • 34,010
    • +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