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맞이 과도한 운동, 무릎통증 유발에 유의해야

입력 2020-01-13 14:55 수정 2020-01-13 15:57

연초는 헬스장이 가장 붐비는 시기다. 새해를 맞아 체중 및 건강 관리를 신년다짐으로 결정하고 운동을 시작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과도한 운동을 할 경우, 자칫 무릎 통증 및 관절염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무릎 통증 등의 증세가 있다면 조기 치료가 중요하기 때문에 시기를 놓치지 않고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조기 치료로 간단한 약물 및 물리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

초기 보존적 치료를 통해 잘 관리를 하였더라도 증세의 호전이 없고 증상이 심한 경우라면 관절내시경 등의 치료를 진행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관절내시경은 최소 절개(4㎜ 정도)부위를 통해 내시경으로 관절 내 질환 상태를 눈으로 직접 확인하며 병변 부위를 치료해주는 수술이다. 무릎 관절 내부를 직접 볼 수 있어 MRI 검사에서도 진단되지 않은 병변까지 꼼꼼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절개를 최소화해 출혈이 거의 없고 회복 시 통증도 적은 것이 장점이다.

무릎이나 어깨 등 질환 부위에 4㎜ 정도의 미세한 구멍을 뚫어 초소형 고감도 카메라가 부착된 장비를 넣고 관절 내 연골이나 인대 파열, 염증의 진행 정도, 관절 내부의 불안정한 정도와 뼈의 마모 정도 등을 직접 보면서 동시에 치료까지 이루어진다.

퇴행성 관절염의 경우, 약물 및 물리치료를 3개월 이상 받았는데도 좋아지지 않을 경우에도 관절내시경을 통해 손상부위를 확인하여 간단한 수술기구를 내시경 주위에 넣고 이물질 및 손상부위를 관절내시경으로 확대하여 즉시 제거 및 치료 할 수 있다.

신상현 참포도나무병원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무엇보다 관절 질환을 악화 시키기 전에 바른 자세로 생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쭈그리고 앉기나 무릎을 바닥에 대고 손 걸레질하기, 너무 긴 시간 양반다리 하기 등 흔히 하는 일상생활이 무릎의 빠른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며 “통증이 있다면 혼자 해결하려 하지 마시고 관절 질환의 시초일 수 있으니 의사의 조언을 구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뉴욕증시, 전날 급등 후 ‘숨고르기’…나스닥 0.58%↓
  • 尹대통령 "민생·경제 회복에 중점"…8·15사면 '정치인 배제' 가능성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힘…정부, 수족관 돌고래 21마리 바다로 돌려보낸다
  • 서초구 맨홀 실종 남매 모두 숨진 채 발견
  • 비트코인 상승세 주춤…“강세 랠리 전 하락 가능”
  • 직원 해고 후 ‘눈물셀카’ 올린 사장·폭우 속 ‘극단 선택’ 막은 버스기사·바다서 나온 멧돼지
  • 이더리움, 머지 업그레이드 9월 15~20일 사이 될 듯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11: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933,000
    • -0.66%
    • 이더리움
    • 2,534,000
    • +1.85%
    • 비트코인 캐시
    • 189,500
    • -0.42%
    • 리플
    • 500.5
    • -0.6%
    • 위믹스
    • 3,611
    • -1.61%
    • 에이다
    • 709.2
    • -0.81%
    • 이오스
    • 1,743
    • +1.63%
    • 트론
    • 93.78
    • +0.02%
    • 스텔라루멘
    • 166.6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150
    • +0.54%
    • 체인링크
    • 11,970
    • -0.99%
    • 샌드박스
    • 1,758
    • -2.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