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단독] '적자늪' 현대로템 구조조정 본격화한다...非수익부문 '권고사직'

입력 2020-01-09 16:00 수정 2020-02-12 08:04

본 기사는 (2020-01-09 15: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플랜트 사업을 시작으로 철도ㆍ방산도 검토 중…향후 희망퇴직도

현대로템 새 수장인 이용배<사진> 대표이사가 조직슬림화를 위한 '구조조정'을 본격화한다. 이는 수년 간 시달려온 적자에서 벗어나기 위한 것으로, 이미 비(非)수익 사업부문 직원 대상으로 권고사직을 단행 중이며 향후 일부사업 매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내 조직개편 및 인수합병(M&A) 전문가로 알려진 이 대표가 최근 현대로템 대표로 선임된 배경에는 '능력 위주의 젊은 조직'을 추구하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경영 방향과 맥을 같이 한다.

지난해 3월 현대로템 대표에 오른 이건용 전 대표는 9개월만에 물러났으며,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신임을 받아 온 우유철 전 부회장 역시 임명된 지 1년만인 지난달 퇴임했다.

9일 현대자동차 그룹에 따르면, 현대로템은 지난해 12월부터 플랜트 사업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권고사직을 진행해 이달 들어 마무리했다.

현대로템 사업부문은 크게 철도ㆍ방산ㆍ플랜트 3개로 나눠지며 직원 수는 총 3300여 명이다. 이 중에서 상대적으로 실적이 좋지 않은 플랜트 사업부가 가장 먼저 자체적으로 스타트를 끊은 것이다.

플랜트 사업부 직원 수는 노조를 제외하면 약 400여 명으로 권고사직 대상은 이 중 △특정(비수익) 부분 직원 △1965년생 이전 출생자 △인사고과 성적이 낮은 직원이다.

위로금은 1년치 연봉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연내 권고사직이 한 차례 더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플랜트에 이어 나머지 철도, 방산 사업부문도 직원들 대상 권고사직도 검토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사업부문별 권고사직이 마무리된 후에는 매년 실시해오고 있는 희망퇴직이 올해도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그룹 내에서는 최종적으로 현대로템 전체 조직의 20% 가량이 축소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3년째 적자를 기록 중인 현대로템은 지난 한 해 동안만 1400억 원에 달하는 영업적자, 1800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수년간 판매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현대자동차 여파로 공장 건설 등 일감이 줄어들었으며, 플랜트와 철도 부문의 저가수주, 신규사업 실패 등으로 인한 수천억원 규모의 손실 등도 회사 실적 악화에 직격탄을 날렸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현대로템이 플랜트 일부 사업을 현대차그룹 내 계열사 중 한 곳에 매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 고위 관계자는 "그룹 내부에서는 현대로템 사업 부문 매각 역시 M&A 전문가인 이용배 대표가 온 이유 중 하나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57,000
    • -0.21%
    • 이더리움
    • 284,000
    • -0.56%
    • 리플
    • 234.5
    • -0.72%
    • 라이트코인
    • 51,500
    • -0.68%
    • 이오스
    • 3,028
    • +0%
    • 비트코인 캐시
    • 270,600
    • -0.59%
    • 스텔라루멘
    • 114
    • +3.45%
    • 트론
    • 20.86
    • -0.52%
    • 에이다
    • 156
    • +0.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300
    • -0.05%
    • 대시
    • 84,950
    • -0.12%
    • 이더리움 클래식
    • 7,425
    • -0.87%
    • 54.57
    • -2.93%
    • 제트캐시
    • 73,000
    • -1.28%
    • 비체인
    • 22.87
    • +3.48%
    • 웨이브
    • 1,581
    • -1.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6.6
    • -1.16%
    • 비트코인 골드
    • 11,220
    • -0.09%
    • 퀀텀
    • 2,700
    • -7.15%
    • 오미세고
    • 1,815
    • +0.39%
    • 체인링크
    • 10,130
    • +7.25%
    • 질리카
    • 22.41
    • -4.56%
    • 어거
    • 23,760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