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클, 다이소 통합 메시지 시스템 성공적 구축

입력 2019-12-23 09: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모바일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 유라클이 자사의 기술력을 활용해 아성다이소의 통합 메시징 시스템(UMS: Unified Message System)을 성공적으로 구축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구축사업을 통해 다이소는 회원으로 등록된 고객을 대상으로 하여, 다양한 메시지를 발송할 수 있게 되었다.

기본적으로는 앱을 다운로드한 고객을 대상으로 푸시 알람을 제공하며, 앱을 다운로드 하지 않은 고객을 대상으로는 알림톡을 우선적으로 보내고, 알림톡 수신이 불가한 고객에게는 SMS를 보내어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알림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되었다. 다이소의 입장에서는 비용이 가장 저렴한 채널 순으로 메시지를 보냄으로써 대고객 커뮤니케이션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유라클은 다이소의 통합 메시지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함으로써, 메시지 발송 분야의 기술력을 입증하였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실제로 다이소는 본 시스템을 통하여 다양한 메시지를 저렴하게 발송할 뿐 만 아니라, 발송현황에 대한 통계, 다양한 메시지 템플릿 활용, 예약 발송 기능 등을 활용하여, 대고객 마케팅을 효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유라클 조준희 대표는 “많은 고객을 보유한 다이소의 통합 메시지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구현함으로서 유라클의 통합 메시지 시스템(UMS) 분야의 기술력을 입증했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유라클은 모바일 중심의 시대에 고객의 상황에 맞는 최적의 메시지를 발송 할 수 있도록 하여, 고객사의 서비스 활성화에 기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라클은 기업의 환경에 최적화된 모바일 서비스를 구축하는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이다. 모피어스 모바일 플랫폼을 시작으로 하여, 모피어스 푸시, 모피어스 CMS(콘텐츠 관리 시스템), 모피어스 CPS(쿠폰 포인트 시스템) 등 다양한 모바일 기반 소프트웨어 제품군을 판매하고 있다. 모피어스 제품군은 2019년에만 우정사업정보센터, 기상청, 서부발전, K Car 캐피탈, 새마을 금고, 동양생명, 현대커머셜, 서민금융진흥원, 한국타이어, SK 하이닉스, 풀무원, 현대글로비스, 크린토피아, 쇼핑엔티, 한국에자이 등 40여개의 사업자에 납품되었으며, 현재 300여 기업에 성공적으로 적용된 소프트웨어이다. 또한,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기업 서비스를 연결하는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헤카테(Hecate)는 서울시, 조폐공사 등에 성공적으로 구축된 바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210,000
    • +0.79%
    • 이더리움
    • 4,826,000
    • +1.22%
    • 비트코인 캐시
    • 646,500
    • +1.57%
    • 리플
    • 874
    • -0.91%
    • 솔라나
    • 180,700
    • +0.22%
    • 에이다
    • 1,011
    • -1.08%
    • 이오스
    • 1,514
    • +3.06%
    • 트론
    • 195
    • -1.02%
    • 스텔라루멘
    • 187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000
    • +4.4%
    • 체인링크
    • 28,670
    • -3.66%
    • 샌드박스
    • 927
    • -2.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