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새 역사' 쓴 박항서, 베트남 U-22 이끌고 금메달 획득…"앞으로도 할 일 많아"

입력 2019-12-11 15:16

(뉴시스)
(뉴시스)

베트남 축구를 이끄는 박항서 감독이 또 역사를 썼다. 동아시아(SEA)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땄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이 10일(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 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꺾고 챔피언에 등극했다.

베트남은 전반 한 골, 후반에 두 골을 뽑아냈다. 베트남은 전반 38분 도훙중이 올린 프리킥을 도안반하우가 머리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 14분께 도훙중의 추가 골에 이어 후반 28분에는 도안반하우가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골 지역 왼쪽에서 강한 슈팅으로 연결했다. 사실상 승리를 확정 짓는 쐐기 골이었다.

'승장' 박항서 감독은 역사적인 이날,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했다. 경기 후반 32분께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해서다. 이에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이동준 DJ매니지먼트 대표는 "박 감독이 60년 만에 (베트남의 우승) 한을 풀 수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순간 매우 기쁘고 이 기쁨을 즐거워하는 모든 분과 나누고 싶다"며 "앞으로 해야 할 일이 아직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감독 대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영진 수석코치는 "베트남 국민을 기쁘게 해드린 것 자체가 선수들이 대단한 일을 한 것 같다. 베트남 국민의 응원에 감사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 "오늘의 우승이 베트남 대표팀과 선수 개인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 예선에서도 원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항서호의 이번 우승으로 베트남은 1959년 시작한 SEA 게임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35,000
    • +3.35%
    • 이더리움
    • 403,600
    • +6.32%
    • 리플
    • 270.6
    • +3.56%
    • 라이트코인
    • 52,000
    • +2.16%
    • 이오스
    • 2,940
    • +2.3%
    • 비트코인 캐시
    • 250,100
    • +2.08%
    • 스텔라루멘
    • 82.37
    • +3.04%
    • 트론
    • 30.47
    • +4.31%
    • 에이다
    • 100.3
    • +1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400
    • +1.53%
    • 대시
    • 78,900
    • +2.67%
    • 이더리움 클래식
    • 6,750
    • -0.22%
    • 124.7
    • +1.22%
    • 제트캐시
    • 63,600
    • +2.91%
    • 비체인
    • 14.53
    • +5.67%
    • 웨이브
    • 2,759
    • +7.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3.8
    • +4.56%
    • 비트코인 골드
    • 8,950
    • +2.11%
    • 퀀텀
    • 2,663
    • +3.7%
    • 오미세고
    • 3,537
    • +7.18%
    • 체인링크
    • 11,580
    • +20.63%
    • 질리카
    • 17.14
    • +3.19%
    • 어거
    • 16,530
    • +9.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