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한금융투자, ‘신한 금융시장 포럼’ 개최

입력 2019-11-20 15:00

(사진제공=신한금융투자)
(사진제공=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2020년 국내외 금융시장 전망을 발표하는 ‘신한 금융시장 포럼’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제전망과 국내증시 투자전략을 전하는 첫 번째 세션에서 윤창용 이코노미스트는 “2000년대 들어 세계화 물결 속에 신자유주의가 확산되며 부채 급증, 공급 과잉, 불균형과 불평등이 야기됐다”며 “인구구조와 4차 산업혁명의 가세로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에 구조적 변화가 발생했다며 저성장, 저금리, 저물가 환경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내년 상반기는 재고 소진과 이연 수요, 기저 효과 및 정책불확실성 완화 등을 배경으로 순환적 경기 반등을 예상했다. 한국 경제 성장률은 연간 2.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곽현수 투자전략팀장은 “중앙은행의 자산매입 재개와 기업의 이익증가가 기대된다”며 내년 코스피 예상 밴드로 2000p~2400p를 제시했다. 또 반도체, 은행 업종과 신재생에너지. 바이오, 중국 관련 엔터, 미디어, 호텔/레저 등을 관심 종목군으로 꼽았다.

글로벌 시장 전망이 다뤄진 두 번째 세션에서 이승준 해외주식팀장은 선진증시에서는 미국, 유로존, 일본 순으로, 신흥시장에서는 중국, 베트남 시장의 비중확대를 권했다. 이어 박석중 팀장은 24개 글로벌 기업을 소개하며 포트폴리오 전략을 제시했고, 강송철 ETF 팀장은 선진국 정치권의 최대화두로 부상하면서 신재생에너지 투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점을 들어 ‘그린투자’를 강조했다.

세 번째 세션에서 김명실 채권 팀장은 국내외 채권 전략과 자산배분 전략을 제시하며 “소순환 경기 반등의 가능성은 충분하나 반등의 폭과 확장성에 한계가 분명하다”며 “장기적으로 성장과 인플레이션, 자금수요 등 구조적 변화를 기대할 만한 환경이 아니기 때문에 금리 하락과 채권투자의 기회는 충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IFRS 도입을 앞두고 있는 보험사 등 장기 캐리투자자금이 채권시장으로 꾸준하게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양기인 리서치센터장은 “올 한해 금융시장은 G2의 패권전쟁 등 정치적 이슈와 정책 변수의 영향력이 시장을 지배함에 따라 예측과 대응이 어려웠다”며 “애널리스트들에게 내년 전망도 경기와 펀더멘털은 물론 경제외적인 변수들에 대한 예상 시나리오도 꼼꼼하게 챙길 것을 주문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382,000
    • +2.7%
    • 이더리움
    • 396,300
    • +3.8%
    • 리플
    • 269
    • +3.38%
    • 라이트코인
    • 51,550
    • +1.38%
    • 이오스
    • 2,891
    • +1.01%
    • 비트코인 캐시
    • 247,400
    • +0.53%
    • 스텔라루멘
    • 81.01
    • +1.28%
    • 트론
    • 30.07
    • +2.56%
    • 에이다
    • 100.9
    • +11.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200
    • +0.28%
    • 대시
    • 78,300
    • +1.89%
    • 이더리움 클래식
    • 6,670
    • -0.22%
    • 124.8
    • +2.13%
    • 제트캐시
    • 62,950
    • +2.11%
    • 비체인
    • 14
    • +2.56%
    • 웨이브
    • 2,714
    • +3.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1
    • +1.62%
    • 비트코인 골드
    • 8,865
    • +1.37%
    • 퀀텀
    • 2,624
    • +2.06%
    • 오미세고
    • 3,451
    • +2.56%
    • 체인링크
    • 11,130
    • +15.34%
    • 질리카
    • 17.25
    • +7.41%
    • 어거
    • 16,150
    • +6.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