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민주, 손금주 입당 허용… "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최선"

입력 2019-11-15 19:59

▲무소속 손금주 의원이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허용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손금주 의원이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허용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무소속 손금주 의원의 입당을 허용하기로 했다. 국민의당 출신인 손 의원의 입당 신청은 이번이 두번째다.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손 의원의 입당을 허용하기로 의결했다고 윤호중 사무총장이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손 의원은 지난해 12월에도 입당 신청을 했지만, 민주당은 손 의원이 과거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한 점을 들어 '당 정강·정책에 맞지 않는 활동을 했다'며 불허한 바 있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번에는 손 의원이 △민주당 당론, 방침에 벗어나는 의정활동을 하지 않았고 △현역 의원이지만 지역구인 전남 나주, 화순의 지역위원장직 및 공천 등의 보장을 요구하지 않고 경선 참여 입장을 밝혔으며 △지역위원회와 도당이 반대하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입당 허용을 결정했다.

윤 총장은 "그동안 손 의원의 의정활동을 보면 민주당 당론에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고, 과거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시절 논평과 성명은 대변인으로서 한 것이지 개인적 소신으로 볼 수 없지 않나 싶다"고 설명했다.

손 의원은 입당 허용 결정 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력이나마 민주당의 총선 승리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손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차기 총선에서도 현 지역구인 나주, 화순 출마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험지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그 부분까지 아직 생각한 바 없다"고 답했다.

손 의원은 국민의당 수석대변인 시절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을 공격하는 논평을 낸 점과 관련해 "당시 수석대변인으로서 그 직에 충실했다"며 "다만 경쟁하는 과정에서 대변인으로서 말한 내용이 민주당원 여러분의 마음을 아프게했다면 이 자리를 빌어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952,000
    • +1.4%
    • 이더리움
    • 449,800
    • +0.09%
    • 리플
    • 295.1
    • +0.14%
    • 라이트코인
    • 56,850
    • +0.18%
    • 이오스
    • 3,180
    • -0.16%
    • 비트코인 캐시
    • 275,100
    • +0.26%
    • 스텔라루멘
    • 91.69
    • -1.38%
    • 트론
    • 32.97
    • -3.06%
    • 에이다
    • 108
    • +0.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300
    • -0.53%
    • 대시
    • 85,10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7,220
    • +0.98%
    • 136.1
    • +6.49%
    • 제트캐시
    • 69,000
    • +0%
    • 비체인
    • 17.1
    • +1.18%
    • 웨이브
    • 2,885
    • -2.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7.1
    • -2.64%
    • 비트코인 골드
    • 9,765
    • -0.71%
    • 퀀텀
    • 3,137
    • -2.43%
    • 오미세고
    • 3,641
    • -7.31%
    • 체인링크
    • 12,080
    • -4.13%
    • 질리카
    • 19.58
    • -1.9%
    • 어거
    • 17,540
    • -3.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