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보성그룹, LG CNS와 손잡고 스마트시티 사업 본격 진출

입력 2019-10-30 16:47

30일 협약 체결…합작법인 설립 추진

▲김영섭(왼쪽) LG CNS 대표이사와 김한기 보성그룹 부회장이 30일 스마트시티 관련 협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보성그룹)
▲김영섭(왼쪽) LG CNS 대표이사와 김한기 보성그룹 부회장이 30일 스마트시티 관련 협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보성그룹)
보성그룹과 LG CNS가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스마트시티 등 ICT 도시개발 및 스마트 건설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보성그룹은 30일 서울 문정동 사옥에서 LG CNS와 스마트시티 관련 협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보성그룹은 중견 건설사인 ㈜한양, 디벨로퍼 기업인 보성산업(주)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스마트시티, 스마트타운, 데이터센터 등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개발사업 및 관련 제반 사업 분야(이하 디지털 개발사업)에서 우선 협력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공동으로 자본을 출자해 합작회사‘Korea DRD(Digital Realty Developer)‘를 연내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이 합작법인은 스마트시티 타운 건설 및 디지털 시설물 개발사업을 비롯해 ICT 인프라 및 디지털 시설물 구축사업 및 유지보수, 운영 등 스마트시티 전반을 협력한다.

보성그룹은 민간 주도형 스마트시티로 추진해온 솔라시도 구성지구에 선도사업으로 추진되는 골프장과 페어웨이 빌리지 등의 주택단지를 비롯한 전 지역에 스마트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며, 광주 중앙공원, 새만금 신시-야미, 청라시티타워, 부산 EDC 21BL 등도 스마트시티 기술을 채택할 계획이다.

보성그룹 관계자는 “국내 굴지의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 인프라를 갖춘 LG CNS와 손잡고 관련 산업을 개척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협력을 통해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선도적 위치로 나가기 위한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791,000
    • +3.22%
    • 이더리움
    • 606,000
    • +3.77%
    • 리플
    • 677.6
    • +6.37%
    • 라이트코인
    • 82,050
    • +2.37%
    • 이오스
    • 3,304
    • -0.12%
    • 비트코인 캐시
    • 307,400
    • +1.32%
    • 스텔라루멘
    • 216.2
    • -8.54%
    • 트론
    • 33.55
    • +0.57%
    • 에이다
    • 183.7
    • -1.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800
    • -0.11%
    • 대시
    • 118,200
    • +2.16%
    • 이더리움 클래식
    • 6,940
    • -1.98%
    • 193.7
    • -5.83%
    • 제트캐시
    • 81,100
    • -2.05%
    • 비체인
    • 16.89
    • -0.35%
    • 웨이브
    • 7,320
    • +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6
    • +1%
    • 비트코인 골드
    • 9,900
    • -0.9%
    • 퀀텀
    • 2,994
    • +0.91%
    • 오미세고
    • 4,112
    • -1.23%
    • 체인링크
    • 14,400
    • +0.56%
    • 질리카
    • 31.67
    • +4.14%
    • 어거
    • 16,510
    • -0.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