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나정 아나운서 "Feminist, 女 권력 몰라"…'예쁨받아 행복해요'

입력 2019-10-29 14:19 수정 2019-10-29 16:21

김나정 아나운서, '82년생 김지영' 감상평 파문

(출처=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출처=김나정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나정 아나운서가 '페미니스트'란 표현에 대해 거부감을 드러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관람한 뒤 털어놓은 속내다.

29일 프리랜서 김나정 아나운서는 SNS를 통해 "여자의 부정적인 측면들만 부각한 영화"라고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감상평을 남겼다. 그러면서 페미니즘 진영의 일부 주장을 반박하는 의견을 피력해 큰 파장을 낳았다.

김나정 아나운서는 "페미니스트들은 여성의 권력을 모르는 것 같다"라면서 "남자를 다스리면서 예쁨받고 사랑받을 수 있는 방법들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상한 평등을 부르짖으며 유난스레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김나정 아나운서의 발언은 페미니스트를 싸잡아 일반화하는 섣부른 태도란 점에서 비판의 여지가 적지 않다. 이를테면 "예쁜 치마를 입는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왜 남자와 같은 바지 교복을 입고 싶다는건지 모르겠다"라는 식의 논리가 그렇다. 치마와 바지의 이분법적 논리로 '부자유'와 '자유'의 구분하는 남녀 차별을 오독하고 있기 때문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17,000
    • -0.57%
    • 이더리움
    • 458,500
    • -0.5%
    • 리플
    • 336.8
    • -2.77%
    • 라이트코인
    • 67,000
    • -1.76%
    • 이오스
    • 3,536
    • -1.64%
    • 비트코인 캐시
    • 351,500
    • -1.65%
    • 스텔라루멘
    • 122.8
    • +1.24%
    • 트론
    • 24.07
    • +0.17%
    • 에이다
    • 169.5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9,800
    • -3.1%
    • 대시
    • 112,700
    • -3.92%
    • 이더리움 클래식
    • 8,180
    • +0.55%
    • 73.81
    • +0.22%
    • 제트캐시
    • 108,300
    • -5.08%
    • 비체인
    • 26.09
    • +7.94%
    • 웨이브
    • 2,182
    • +2.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3.6
    • +2.95%
    • 비트코인 골드
    • 12,310
    • -2.07%
    • 퀀텀
    • 3,178
    • +0.03%
    • 오미세고
    • 1,898
    • +1.44%
    • 체인링크
    • 16,600
    • +21.61%
    • 질리카
    • 28.3
    • -4.78%
    • 어거
    • 23,560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