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계도기간 도입 등 주 52시간 보완책 논의"

입력 2019-10-20 16:45

황덕순 일자리수석 "탄력근로제 입법 안되면 정부보완 불가피"

(연합뉴스)
(연합뉴스)
청와대가 내년부터 시행되는 중소기업(50∼299인) 주 52시간 근로제를 보완하기 위해 계도기간을 부여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 수석은 이날 춘추관 기자간담회에서 "정부는 52시간제에 보완이 필요하다면 탄력근로제 법안 등 입법으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는 입장이지만, 입법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어떤 형태든 행정부가 보완하는 것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수석은 "앞서 300인 이상 대기업에 52시간제를 적용할 때에도 계도기간을 둔 바 있다"며 "내년 시행 대상이 되는 300인 이하 기업은 300인 이상 기업보다 더 어려운 상황이 생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탄력근로제가 입법이 되지 않을 경우 교대제 근무 기업 등은 단기간 내에 생산방식을 개편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을 것"이라며 "보완방안을 행정부가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보완책은 늦어도 다음 달 말 경에는 나올 것으로 보인다. 황 수석은 "현재 여러 의제를 둘러싼 여야 이견이 크다. 이견이 없는 부분이라도 입법이 되길 바라지만, 국회의 입법 환경이 양호하지 않다"며 "기업 입장에서는 행정부의 보완책이 너무 늦게 발표되면 이 역시 불확실성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2월까지 미뤄지거나 한다면 너무 늦어지는 것 아닌가"라며 "국회에서 곧 국정감사가 마무리되고 법안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11월 초까지 상황을 보면 연내 입법이 가능할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 수석은 다만 "국회 입법 논의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행정부가 독단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오히려 입법을 어렵게 할 수도 있다. 이런 상황도 다각도로 고려하고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983,000
    • -1.23%
    • 이더리움
    • 4,251,000
    • -1.55%
    • 비트코인 캐시
    • 1,361,000
    • -0.66%
    • 리플
    • 1,841
    • +2.56%
    • 라이트코인
    • 370,700
    • +4.13%
    • 에이다
    • 2,545
    • -6.78%
    • 이오스
    • 11,520
    • -2.7%
    • 트론
    • 142.1
    • -1.66%
    • 스텔라루멘
    • 798.7
    • -5.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7,500
    • -1.68%
    • 체인링크
    • 48,530
    • -0.41%
    • 샌드박스
    • 499.1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