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기준금리 역대 최저치로 내렸지만… “부동산시장 영향 제한적”

입력 2019-10-16 11:11 수정 2019-10-16 11:19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모습.(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모습.(연합뉴스)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치(연 1.25%)로 내렸지만 부동산 전문가들은 금리 인하가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 대출 규제가 이미 강도 높게 적용되고 있어 금리 인하로 자금을 운용할 수 있는 폭이 제한적이란 이유에서다.

하지만 금리 인하로 인해 1000조 원이 넘는 부동자금이 부동산 시장으로 유입된다면 서울·경기도 등 집값 상승 지역이 한바탕 들썩일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송인호 KDI 경제전략연구부장은 금리 인하로 부동산 시장이 크게 동요하지 않을 것으로 점쳤다. 송 부장은 “유동성 장세 분위기가 강화되면서 자금 유입으로 서울·경기 등 일부 지역은 데이터상 가격 상승 효과를 볼 수는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장기적인 측면에서는 경기 불확실성, 디플레이션 우려가 강한 만큼 이 같은 현상(가격 상승)은 지속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팀장(세무사)은 “주택시장에서는 (추가 금리 인하 전) 기존 금리 수준에서도 유동자금이 많았다”며 “이번 추가 인하로 투자 수요 가속화, 매물 부족 등 두 가지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1000조 원을 넘는 시중 유동자금 중 일부는 대출 규제로 제어되겠지만 그 외 자금은 주식시장이나 부동산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는 서울 강남 쏠림 현상, 꼬마 빌딩시장으로 흘러 들어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대체 투자처가 많지 않은 데다 대기 수요의 서울 쏠림 현상이 커 당분간 매도자 우위의 시장이나 무주택 실수요자의 청약 선호 현상이 유지될 전망”이라며 “다만 올 연말까지 정부가 서울 주요 지역 주택 구입에 대한 거래 모니터링을 강력할 계획인 만큼 거래량은 소강상태를 나타낼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일부 전문가는 주택시장에 새로 진입하는 수요자들은 금리 인하 혜택을 볼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금리 최저치는 새로 주택시장에 진입하는 실수요자에게는 호재로 볼 수 있고, 투자자에게는 ‘그림의 떡’인 상황”이라며 “기존에 금리 인하는 부동산 시장에서 호재로 봤지만 현재 대출 규제가 강화된 만큼 부동산시장에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26,000
    • +0.79%
    • 이더리움
    • 463,300
    • +5.08%
    • 리플
    • 347
    • +1.73%
    • 라이트코인
    • 68,500
    • +1.63%
    • 이오스
    • 3,601
    • +3.89%
    • 비트코인 캐시
    • 360,200
    • +3.62%
    • 스텔라루멘
    • 121.6
    • +0.58%
    • 트론
    • 24.07
    • +3.66%
    • 에이다
    • 168.6
    • +4.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9,700
    • +1.89%
    • 대시
    • 117,300
    • +4.55%
    • 이더리움 클래식
    • 8,175
    • +1.49%
    • 73.44
    • +4.29%
    • 제트캐시
    • 114,900
    • +5.8%
    • 비체인
    • 24.33
    • +10.74%
    • 웨이브
    • 2,128
    • +5.9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6.9
    • +3.02%
    • 비트코인 골드
    • 12,520
    • +1.54%
    • 퀀텀
    • 3,186
    • +3.48%
    • 오미세고
    • 1,869
    • +1.03%
    • 체인링크
    • 13,910
    • +23.98%
    • 질리카
    • 29.8
    • +17.65%
    • 어거
    • 23,660
    • +2.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