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알바생 3명 중 1명 "근로계약서 작성 안했다"

입력 2019-10-15 08:49

알바생 3명 중 1명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은 최근 1년간 아르바이트 근무 경험이 있는 회원 63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응답자들이 재직했던 아르바이트 업종은 △외식ㆍ음료(41%) △유통ㆍ판매(16%) △기타 서비스(9%)순이었다. 근무시간은 △4시간 이상~8시간 미만(61%) △8시간 이상(34%) △4시간 미만(5%) 순으로 집계됐다.

아르바이트로 일한 사업장에서 근로계약서를 작성한 경우는 65%였고 그렇지 않은 경우는 35%로 나타났다. 특히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비율은 △8시간 이상 근로자는 34.6%에 비해 △4시간 미만 근로자는 56.3%로 단기 근로자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작성하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사업자가 안내하지 않았기 때문(84%)이었다. 다음으로 △사업장 사정상(9%) △작성을 요청했지만 미뤄짐ㆍ근로자 사정상(각 7%) 등의 이유가 이어졌다. 이 외에도 ‘사장님의 귀찮음’, ‘안 쓰는 대신 월급 좀 더 준다고 함’, ‘일일 알바로 (작성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함’ 등의 기타 답변이 있었다.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을 경우 근로자에게 법적인 불이익은 발생하지 않지만, 임금을 받지 못하거나 부당한 대우를 받더라도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

임경현 알바콜 본부장은 “근로기간이 길고 짧은 것과는 상관없이 아르바이트 근로를 제공한다면 무조건 근로계약서를 작성해 근로자와 고용주 상호 간에 노동에 대한 가치를 올바르게 제공 받고 가치를 지불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157,000
    • +2.89%
    • 이더리움
    • 250,800
    • +1.13%
    • 리플
    • 238.7
    • -0.42%
    • 라이트코인
    • 53,000
    • +1.73%
    • 이오스
    • 3,088
    • +0.82%
    • 비트코인 캐시
    • 281,100
    • +0.54%
    • 스텔라루멘
    • 80.48
    • +0.57%
    • 트론
    • 17.87
    • +0.22%
    • 에이다
    • 67.01
    • +0.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900
    • +1.07%
    • 모네로
    • 77,600
    • +1.37%
    • 대시
    • 88,700
    • -1.11%
    • 이더리움 클래식
    • 8,190
    • +0%
    • 49.11
    • -1.39%
    • 제트캐시
    • 56,050
    • +1.54%
    • 비체인
    • 6.492
    • +8.71%
    • 웨이브
    • 1,298
    • -0.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1.8
    • +1.41%
    • 비트코인 골드
    • 10,800
    • +0.28%
    • 퀀텀
    • 2,008
    • -0.74%
    • 오미세고
    • 1,939
    • -3.05%
    • 체인링크
    • 4,692
    • +0.11%
    • 질리카
    • 15.6
    • +4.56%
    • 어거
    • 15,300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