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박노해 시 인용하며 "감사했습니다"

입력 2019-10-15 00:24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박노해 시인의 시 '동그란 길로 가다'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정 교수는 시를 인용하기에 앞서 '그대에게, ‘우리’에게, 그리고 나에게'라고 적었다. 검찰 개혁을 지지하고 성원해준 국민들, 조 장관과 자녀 그리고 본인 스스로에게 이 시를 보낸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정 교수는 조 전 장관이 사퇴 입장문을 발표했을 당시 네번째 소환조사를 받고 있었다. 그는 14일 오후 2시 조 장관의 사퇴 발표 직후 건강 상 이유로 조사 중단을 요청했다. 평소와 달리 조서 열람을 하지 않고 오후 3시15분 경 검찰청사를 떠나 서울의 한 병원으로 향했다. 다음은 정 교수가 올린 페이스북 전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업로드한 게시글(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업로드한 게시글(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 그대에게, ‘우리’에게, 그리고 나에게 -

박노해 <동그란 길로 가다>

누구도 산정에 오래 머물수는 없다.

누구도 골짜기에 오래 있을수는 없다.

삶은 최고와 최악의 순간들을 지나

유장한 능선을 오르내리며 가는 것

절정의 시간은 짧다

최악의 시간도 짧다

천국의 기쁨도 짧다

지옥의 고통도 짧다

긴 호흡으로 보면

좋을 때도 순간이고 어려울 때도 순간인 것을

돌아보면 좋은 게 좋은 것이 아니고

나쁜게 나쁜 것이 아닌 것을

삶은 동그란 길을 돌아나가는 것

그러니 담대하라.

어떤 경우에도 너 자신을 잃지 마라

어떤 경우에도 인간의 위엄을 잃지 마라

‘감사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51,000
    • +0.14%
    • 이더리움
    • 460,300
    • -0.45%
    • 리플
    • 353.1
    • -4.18%
    • 라이트코인
    • 68,300
    • -0.94%
    • 이오스
    • 3,594
    • -0.5%
    • 비트코인 캐시
    • 344,100
    • -1.63%
    • 스텔라루멘
    • 128.7
    • +2.22%
    • 트론
    • 23.97
    • +0.59%
    • 에이다
    • 169.9
    • +5.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9,600
    • -1.35%
    • 대시
    • 103,000
    • -0.96%
    • 이더리움 클래식
    • 8,440
    • -1.11%
    • 65.23
    • -1.02%
    • 제트캐시
    • 102,300
    • +4.02%
    • 비체인
    • 22.64
    • +11.79%
    • 웨이브
    • 1,940
    • -2.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8.1
    • +2.87%
    • 비트코인 골드
    • 12,400
    • -2.29%
    • 퀀텀
    • 3,320
    • -0.9%
    • 오미세고
    • 1,885
    • +1.13%
    • 체인링크
    • 11,450
    • +4.85%
    • 질리카
    • 21.84
    • +4.15%
    • 어거
    • 23,950
    • -7.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