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父 생활비 남기고 독립했는데"…딸 범한 아빠 징역 17년 확정

입력 2019-09-02 11:48 수정 2019-09-04 10:38

딸 상습 성폭행한 남성 징역 17년 확정

한 남성이 미성년자 딸을 성폭행하고 성인이 된 뒤에도 딸을 찾다가 철퇴를 맞았다. 법원은 징역 17년 확정 판결을 했다.

41세 김모 씨가 미성년자 준강간 등 혐의로 징역 17년 선고와 더불어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20시간 이수 명령을 받았다. 2일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가 밝힌 확정 선고 내용이다.

김 씨는 2011년 12살이던 딸 A양을 성폭행한 것을 시작으로 7년 동안 상습 성폭행을 가해 왔다. A양은 성인이 된 지난해 아버지를 위한 생활비를 집에 남겨두고 독립해 혼자 살다가 부친의 범행을 수사 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연을 끊기로 한 부친이 자신을 찾자 부담을 느껴 범행 사실을 밝혔다는 전언이다.

한편 김 씨에 대한 징역 17년 확정 선고에 대해 재판부는 "하나뿐인 보호자로서 딸을 보호하기는 커녕 성적 욕구를 만족시킬 수단으로 피해자를 이용한 만큼 죄질이 지극히 불량하다"라고 양형 배경을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791,000
    • -0.26%
    • 이더리움
    • 248,700
    • +0.69%
    • 리플
    • 237
    • -0.38%
    • 라이트코인
    • 52,250
    • +0.38%
    • 이오스
    • 3,068
    • +0.03%
    • 비트코인 캐시
    • 281,200
    • +1.88%
    • 스텔라루멘
    • 80.03
    • +0.13%
    • 트론
    • 17.77
    • +0.68%
    • 에이다
    • 65.29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4,800
    • -2.43%
    • 모네로
    • 77,900
    • -2.2%
    • 대시
    • 88,700
    • -0.17%
    • 이더리움 클래식
    • 8,345
    • +3.73%
    • 48.61
    • +3.45%
    • 제트캐시
    • 55,400
    • -0.45%
    • 비체인
    • 5.96
    • +7.19%
    • 웨이브
    • 1,277
    • +1.2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6
    • +2.48%
    • 비트코인 골드
    • 10,700
    • +1.33%
    • 퀀텀
    • 1,981
    • +1.59%
    • 오미세고
    • 2,059
    • +1.83%
    • 체인링크
    • 4,715
    • +0.47%
    • 질리카
    • 15.56
    • +32.99%
    • 어거
    • 15,180
    • +2.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