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더불어민주당, 증권사 애널리스트와 경제상황 점검 간담회 개최

입력 2019-08-09 15:35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9일 오후 여의도 KB투자증권에서 열린 '한국증시, 애널리스트로부터 듣는다'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9일 오후 여의도 KB투자증권에서 열린 '한국증시, 애널리스트로부터 듣는다'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9일 서울 여의도에서 국내 증권사 애널리스트와 만나 국내외 경제 상황과 반도체 업황을 점검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시장 변동성은 커졌지만 우리 경제는 이를 견딜 수 있는 기초체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이런 시황이 IMF와 비교할 만큼 문제상황인지 마음 한 켠에서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GDP 대비 부채비율이 39.3%로 230%에 달하는 일본이나 OECD 평균인 110.5%에 비하면 굉장히 양호한 수준”이라며 “외환 보유액도 최근 4000억 달러를 돌파했고 운용 능력도 수준급이란 평가를 받는다”고 짚었다.

이 대표는 “정부는 기초체력에만 의지하지 않고 9월까지 추경 75%를 신속히 집행할 계획”이라며 “커져가는 하방 압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상호 협력해 컨틴전시 플랜을 기반으로 가동성있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기업과 정보 공유를 통해 특별 부품소재 조달 및 공급선을 다변화하고 국산화도 내실 있게 진행하려 노력 중이다”며 “당 역시 정부와 적극 협조하며 의원 외교 역량을 최대 발휘해 새로운 입법 과제와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장 불안감을 과도히 조성하는 목소리가 주식 시장 등락에 잘못된 영향을 미치면 소박한 삶을 사는 많은 사람들의 꿈을 부술 수 있다”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조병문 타이거투자자문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 경제상황은 100미터를 10초에 뛸 수 있는 선수가 15초에 달리고 있는 상황과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한국은행이 전망하는 한국 경제성장률은 2.1~2.2%이며 잠재성장률은 2.8%로 체감 경기가 더 뒤처지고 있다”며 “성장률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조 부사장은 “중국 경제의 경우 위험이 여러번 경고됐음에도 간과하고 있는 ‘회색 코뿔소’ 상황”이라며 “공공기관과 기업 부채가 많으며, 섀도우 뱅킹(유사금융) 부분을 구조조정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미국 경제에 대해서는 “대공황 이후로 10년 이상 경기 확장 국면이 지속되지 않았다”며 “장단기 금리가 역전된 현 상황에서 미국 경제 확장 국면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할 수 없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반도체 업황에 대해 “국내 반도체 업체는 나름의 대안 준비가 되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포토레지스트는 미국 업체로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있고, 고순도 불산은 일정 기간 테스트를 거치면 국내 업체가 대체할 수 있다”며 “폴더블폰 주요 소재인 폴리아미드는 기본적 결함으로 인해 삼성전자가 유리 소재로 대체하겠다고 밝힌 상태”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일본이 시간을 끌지 않으면 국내 반도체 업체가 입을 문제는 없으나 시장은 불확실성을 싫어한다”며 “결과는 9월 이후에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608,000
    • +2.16%
    • 이더리움
    • 420,900
    • -2.59%
    • 리플
    • 278
    • -1.07%
    • 라이트코인
    • 53,500
    • -2.19%
    • 이오스
    • 2,874
    • -2.48%
    • 비트코인 캐시
    • 273,900
    • -3.79%
    • 스텔라루멘
    • 93.58
    • -3.57%
    • 트론
    • 29.9
    • +1.08%
    • 에이다
    • 117.6
    • -6.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500
    • -1.43%
    • 대시
    • 82,000
    • -4.87%
    • 이더리움 클래식
    • 6,705
    • -1.76%
    • 123.4
    • -3.14%
    • 제트캐시
    • 67,600
    • -6.63%
    • 비체인
    • 12.45
    • -4.6%
    • 웨이브
    • 3,240
    • -3.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4.16%
    • 비트코인 골드
    • 8,495
    • -3.41%
    • 퀀텀
    • 2,454
    • -3.04%
    • 오미세고
    • 3,599
    • -6.45%
    • 체인링크
    • 11,530
    • -7.77%
    • 질리카
    • 20.84
    • -7.79%
    • 어거
    • 14,880
    • -4.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