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온양사업장서 반도체 경영진 대책회의

입력 2019-08-06 15:43 수정 2019-08-06 15:54

日 수출 규제 대응책 등 논의…임직원들과 구내식당서 식사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온양캠퍼스(충청남도 아산 소재)를 방문해 현장경영에 나섰다. 맨 오른쪽부터 이재용 부회장,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백홍주 TSP총괄 부사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온양캠퍼스(충청남도 아산 소재)를 방문해 현장경영에 나섰다. 맨 오른쪽부터 이재용 부회장,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백홍주 TSP총괄 부사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온양캠퍼스를 방문해 현장경영에 나섰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충남 아산의 온양 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부문 최고경영진과 함께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의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 백홍주 TSP(테스트&시스템 패키징) 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온양 사업장은 테스트와 패키징 등 이른바 반도체 '후공정'을 주로 담당하는 곳이다.

이 부회장은 회의에서 최근 위기 상황에 따른 대응 계획과 함께 미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동시에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회의 전 사업장 구내식당에서 회의 참석자 및 현장 임직원들과 함께 식사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 부회장은 온양 사업장을 시작으로, 평택 메모리 반도체 생산라인과 기흥 시스템LSI 및 파운드리 생산라인, 천안 사업장, 삼성디스플레이 탕정사업장 등을 잇따라 방문할 예정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전날 삼성 전자계열사 사장단을 긴급 소집해 대책 회의를 열었으며, 이 자리에서 "긴장은 하되 두려워하지 말고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자"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맨 왼쪽부터 백홍주 TSP총괄 부사장,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이재용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진 오른쪽 제일 뒤)(사진제공=삼성전자)
▲맨 왼쪽부터 백홍주 TSP총괄 부사장,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이재용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진 오른쪽 제일 뒤)(사진제공=삼성전자)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234,000
    • +1.7%
    • 이더리움
    • 443,700
    • -0.69%
    • 리플
    • 281.3
    • -0.39%
    • 라이트코인
    • 65,250
    • +1.48%
    • 이오스
    • 3,012
    • +1.41%
    • 비트코인 캐시
    • 306,200
    • +4.22%
    • 스텔라루멘
    • 90.65
    • -1.67%
    • 트론
    • 30.63
    • +1.09%
    • 에이다
    • 110.6
    • -5.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900
    • +0.51%
    • 대시
    • 77,400
    • -1.65%
    • 이더리움 클래식
    • 6,645
    • -0.23%
    • 104.5
    • -4.83%
    • 제트캐시
    • 67,200
    • -1.75%
    • 비체인
    • 12.52
    • -0.48%
    • 웨이브
    • 3,379
    • -3.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7.1
    • -4.34%
    • 비트코인 골드
    • 8,375
    • -2.73%
    • 퀀텀
    • 2,383
    • -2.97%
    • 오미세고
    • 3,526
    • -3.5%
    • 체인링크
    • 13,040
    • -2.18%
    • 질리카
    • 20.22
    • -2.18%
    • 어거
    • 14,160
    • -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