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앙대병원 "심정지 환자, 신장 손상 회복시키면 생존율 높일 수 있어"

입력 2019-08-06 10:43

응급의학과 오제혁 교수팀, "신장 손상 발생 경우 사망률 2.8배↑, 신장 회복될 경우 생존율 8배↑"

▲응급의학과 오제혁 교수(중앙대병원)
▲응급의학과 오제혁 교수(중앙대병원)
‘급성신장손상(AKI)’이 발생한 병원 밖 심정지 환자(OHCA)가 치료 중 신장 손상이 회복될 경우 생존율과 신경학적 예후가 유의하게 향상된다는 것을 국내 의료진에 의해 밝혀졌다.

중앙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오제혁 교수팀에 따르면 2년간(2016~2017년) 병원 밖에서의 심정지를 경험하고 국내 6개 대형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 세브란스병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이대목동병원, 중앙대학교병원, 한일병원)에 내원한 성인 환자 275명을 대상으로 급성 신장손상의 발생과 회복에 따른 환자의 생존 상태와 신경학적 예후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전체 심정지 환자 275명 중 175명(64%)이 ‘급성신장손상’이 발생했으며, 급성신장손상 환자 175명 중 69명(39%)만 급성신장손상에서 회복됐다. 급성신장손상이 회복된 환자는 65%(69명 중 45명)가 생존한데 반해, 급성신장손상이 회복되지 않은 환자는 16%(106명 중 17명)만이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환자의 예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다양한 변수들을 통제해 분석한 결과, 급성신장손상이 발생할 경우 신장손상이 없는 환자에 비해 사망위험률은 2.8배 높았지만, 급성신장손상이 회복될 경우 급성신장손상이 회복되지 않은 환자에 비해 생존퇴원율은 8배 높고, 퇴원 시 양호한 신경학적 예후는 37배나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

지금까지 급성신장손상의 발생이 중환자의 사망률을 증가시킨다는 사실은 여러 차례 보고된 바 있었으나, 급성신장손상의 회복이 환자의 생존율과 양호한 신경학적 예후를 향상시킨다는 것은 이번 연구 결과가 처음이다.

중앙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오제혁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병원 밖 심정지 후 급성 신장 손상이 발생하면 환자의 사망률이 높지만, 급성신장손상에서 회복될 경우 환자의 생존율과 신경학적 예후가 향상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끝까지 환자를 포기하지 않고 적극적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내용은 ‘병원 밖에서의 심정지 후 급성신장손상 회복이 환자의 생존율과 신경학적 예후에 미치는 영향(Recovery from acute kidney injury as a potent predictor of survival and good neurological outcome at discharge after out-of-hospital cardiac arrest)’ 이라는 연구 논문으로 발표됐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연구재단의 과학기술분야 기초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SCI 등재 국제학술지인 ‘중환자 치료(Critical Care)'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207,000
    • +0.02%
    • 이더리움
    • 393,500
    • -1.5%
    • 리플
    • 270.7
    • +0.19%
    • 라이트코인
    • 52,250
    • +2.65%
    • 이오스
    • 2,983
    • +0.61%
    • 비트코인 캐시
    • 252,600
    • +1.36%
    • 스텔라루멘
    • 83.39
    • +2.17%
    • 트론
    • 29.15
    • +0.21%
    • 에이다
    • 94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800
    • +6.64%
    • 대시
    • 78,950
    • -0.19%
    • 이더리움 클래식
    • 6,835
    • +0.07%
    • 125.1
    • +1.79%
    • 제트캐시
    • 61,450
    • +0.9%
    • 비체인
    • 14.09
    • -3.29%
    • 웨이브
    • 2,791
    • +9.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3.3
    • +2.89%
    • 비트코인 골드
    • 9,085
    • +1%
    • 퀀텀
    • 2,708
    • +4.39%
    • 오미세고
    • 3,658
    • +21.89%
    • 체인링크
    • 9,580
    • -6.4%
    • 질리카
    • 16.15
    • +0.44%
    • 어거
    • 15,900
    • +4.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