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9명, "채용면접 '외모 평가' 여전하다"

입력 2019-05-15 09: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사람인)
(사진제공=사람인)

최근 들어 사진 없는 이력서 제출 등 채용 시 외모를 평가에 반영하지 않으려는 업계의 노력이 시도되고 있으나, 여전히 구직자 10명 중 9명은 외모가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구직자 38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87.6%는 채용 시 외모가 당락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이 91.6%로 남성(83.1%)보다 8.5%p많았다.

채용 시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인상ㆍ표정 등 분위기’가 74.8%로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체형ㆍ몸매’(8.4%), ‘이목구비’(7.8%), ‘옷차림’(3.6%) 등의 순이었다.

구직자들 중 절반을 넘는 55.3%는 실제로 본인의 외모 때문에 채용 과정에서 피해를 봤다고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조사 결과(43.8%)보다 11.5%p 늘어난 수치다. 이 역시 성별로는 여성(61.9%)이 남성(47.8%)보다 14.1%p 많았다.

외모 때문에 피해를 봤다고 느낀 상황으로는 ‘서류 통과해도 면접만 보면 탈락할 때’(35.7%, 복수응답), ‘외모가 뛰어난 지원자에 질문이 집중될 때’(25.2%), ‘외모 관련 질문을 받을 때’(22.9%), ‘외모에 대해 지적 당할 때’(18.6%), ‘다른 지원자의 외모를 칭찬할 때’(18.1%), ‘첫 인사 시 면접관 표정이 안 좋을 때’(16.7%)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실제로 취업을 위한 외모 관리를 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의 과반인 55.5%가 ‘하고 있다’고 답했다. 외모 관리를 하는 이유는 ‘외모가 좋으면 유리할 것 같아서’(62.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자기만족을 위해서’(42.7%), ‘주변에서 다 하고 있어서’(19.4%), ‘외모 때문에 불이익 당한 경험이 있어서’(10%), ‘외모가 필요한 직무에 지원할거라서’(9%)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외모 관리를 위해 구체적으로 하고 있는 것들로는 ‘피부관리’(48.8%,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운동 외 다이어트’(44.1%), ‘몸매관리 위한 운동’(42.7%), ‘미소 등 표정 연습’(33.6%), ‘정장 등 의류 구입’(27%), ‘헤어스타일 변화’(25.6%) 등을 들었다.

이러한 외모관리를 위해 투자하는 비용은 매월 평균 15만7000원으로, 연간 188만 원을 쓰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응답자의 57.4%는 채용 시 외모를 평가에 반영하는 비중이 달라졌다고 느끼는지 묻는 질문에 ‘체감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반영하나 전보다 다소 줄었다’는 35.8%였으며, ‘확연히 줄었다’는 응답은 6.8%에 불과해 외모를 평가에서 배제하는 블라인드 채용 등의 도입에도 불구하고 구직자들이 실감하는 외모 평가 비중은 크게 차이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최강야구 시즌3' 방출 위기 스토브리그…D등급의 운명은?
  • 수영복 입으면 더 잘 뛰나요?…운동복과 상업성의 함수관계 [이슈크래커]
  • “보험료 올라가고 못 받을 것 같아”...국민연금 불신하는 2030 [그래픽뉴스]
  • [인재 블랙홀 대기업…허탈한 中企] 뽑으면 떠나고, 채우면 뺏기고…신사업? ‘미션 임파서블’
  • 한화 건설부문 고꾸라진 영업이익에 '막다른 길'…건설 품은 한화도 재무부담 확대 우려[비상장건설사 실적 돋보기⑤-끝]
  • 한국 여권파워, 8년래 최저…11위서 4년 만에 32위로 추락
  • 르세라핌 코첼라 라이브 비난에…사쿠라 “최고의 무대였다는 건 사실”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6 13:0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970,000
    • -2.45%
    • 이더리움
    • 4,621,000
    • -1.72%
    • 비트코인 캐시
    • 738,000
    • -5.63%
    • 리플
    • 735
    • -1.21%
    • 솔라나
    • 203,700
    • -7.87%
    • 에이다
    • 688
    • -0.29%
    • 이오스
    • 1,118
    • -1.24%
    • 트론
    • 167
    • -1.18%
    • 스텔라루멘
    • 161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800
    • -3.61%
    • 체인링크
    • 20,160
    • -2.42%
    • 샌드박스
    • 64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