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통도사 사고 블랙박스, 사찰 입구서 인파 향해 돌진…사망자는 병원 수간호사

입력 2019-05-13 10:33

(출처=KBS 뉴스 캡처)
(출처=KBS 뉴스 캡처)

통도사 사고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경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부처님오신날인 12일 낮 12시 50분께 경남 양산시 하북면 통도사 경내 도로에서 김모(75) 씨가 몰던 체어맨 승용차가 도로 우측 편에 있던 성모 씨(52·여) 등 13명을 잇달아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성 씨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성 씨의 노모(78)도 중상을 입고 울산 동강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중한 상태다.

성 씨는 경남 창원의 한 병원에 근무하는 수간호사로 알려졌다.

이날 경찰은 사고 당시 상황이 담긴 김 씨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도 공개했다. 영상은 해당 차량이 경내 도로에 진입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앞서 가던 차를 뒤따르며 사찰 입구로 들어서던 차량은 갑자기 속력을 내며 도로 우측 편의 인파를 향해 돌진했다. 한 사고 피해자는 "갑자기 차량이 달려들더니 에어백 터지는 소리와 '쾅' 소리가 났다"라며 "아비규환이었다. 여기저기 사람 튕겨나가고 피투성이 되고"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운전자 김 씨는 사고 이후 "가속 페달을 밟았는데 (의도보다) 차가 세게 나갔다"라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운전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측은 "김 씨가 몰던 차량에는 사고기록장치(EDR)가 없다"라며 "블랙박스 영상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약칭 국과수)에 보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98,000
    • +1.91%
    • 이더리움
    • 297,500
    • +4.09%
    • 리플
    • 247.7
    • +1.47%
    • 라이트코인
    • 57,950
    • +4.7%
    • 이오스
    • 3,290
    • +2.14%
    • 비트코인 캐시
    • 313,500
    • +4.43%
    • 스텔라루멘
    • 102.4
    • +9.4%
    • 트론
    • 20.83
    • +6.28%
    • 에이다
    • 106.8
    • +12.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8,500
    • +1.62%
    • 대시
    • 95,000
    • +1.33%
    • 이더리움 클래식
    • 8,455
    • +1.38%
    • 56.95
    • +5.02%
    • 제트캐시
    • 64,150
    • +3.97%
    • 비체인
    • 8.617
    • +1.5%
    • 웨이브
    • 1,359
    • +2.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2.7
    • +6.32%
    • 비트코인 골드
    • 11,610
    • +5.55%
    • 퀀텀
    • 2,258
    • +5.02%
    • 오미세고
    • 2,068
    • -0.43%
    • 체인링크
    • 5,445
    • +3.52%
    • 질리카
    • 21.28
    • -0.75%
    • 어거
    • 18,410
    • +13.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