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빨라진 더위에 5월부터 에어컨 매출 65% 늘어"

입력 2019-05-10 09:23

▲롯데하이마트 월드타워점에서 고객이 에어컨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 월드타워점에서 고객이 에어컨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롯데하이마트)

더위가 빨라지면서 5월부터 에어컨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가 1일부터 9일까지 에어컨 매출액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가량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낮 한때 최고기온이 25도를 넘어섰던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4일동안의 에어컨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0%가량 뛰었다.

롯데하이마트 이재완 스마트홈서비스팀장은 “올 여름도 예년만큼 무더울 것이란 전망이 이어지면서 6월 에어컨 극성수기를 앞두고 설치 수요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대비해 롯데하이마트는 올해 에어컨 설치팀을 총 1700여 팀으로 지난해보다 300여 팀 늘렸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하이마트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기 전 에어컨을 구매하려는 고객을 위해 이벤트를 마련했다. 31일까지 LG전자의 에어컨을 구매하면 구매 제품에 따라 캐시백을 최대 60만 원까지 제공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950,000
    • +1.86%
    • 이더리움
    • 5,377,000
    • +2.89%
    • 비트코인 캐시
    • 591,000
    • +3.68%
    • 리플
    • 1,027
    • +2.19%
    • 라이트코인
    • 203,400
    • +4.04%
    • 에이다
    • 1,777
    • +3.31%
    • 이오스
    • 4,052
    • +7.11%
    • 트론
    • 108
    • +2.66%
    • 스텔라루멘
    • 360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000
    • +20.58%
    • 체인링크
    • 24,370
    • +0.54%
    • 샌드박스
    • 6,925
    • +2.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