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10명 중 4명, ‘짧은 대화만 하다보니 자소서 쓰기 어렵다’

입력 2019-03-27 09: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취업준비생들이 글쓰기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는 컴퓨터 사용량 증가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408명을 대상으로 ‘자소서 작성시 국어 문법의 어려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27일 밝혔다.

‘글쓰기 또는 국어 문법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를 묻자 구직자 10명 중 4명은 ‘컴퓨터 사용량이 늘어서(40%)’라고 답했다. 주로 짧은 대화를 하다보니 자기소개서와 같은 긴 글을 작성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이어 ‘평소 국어를 신경쓰지 않고 함부로 사용해서(28.9%)’, ‘독서량이 부족해서(20.1%)’, ‘배운지 오래되어서(4.4%)’, ‘평소에 글을 쓸 일이 별로 없어서(3.9%)’, ‘신조어를 자주 사용해서(2.7%)’ 순이었다.

‘자기소개서 작성 시 국어(한글) 사용의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3.6%가 ‘그렇다’라고 답했는데 이들은 ‘맞춤법이 가장 어렵다(71.9%)’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띄어쓰기’ 17.4%, ‘높임말 사용’ 6.2%, ‘구어체와 문어체의 구분’ 4.5%였다.

국어 사용의 어려움 때문인지 취업준비생의 67.9%는 ‘자기소개서 작성 후 띄어쓰기, 맞춤법 등 문법 검사를 한다’고 밝혔다.

‘자기소개서에서 국어 사용 능력이 얼마나 중요하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중요한 편(54.4%)’이라고 답했고 ‘매우 중요하다(35.8%)’, ‘중요하지 않은 편이다(9.1%)’, ‘전혀 중요하지 않다(0.7%)’ 순이었다.

그렇다면 구직자가 생각하는 자기소개서 작성에 가장 중요한 국어 능력은 무엇일까. ‘논리적인 문맥 연결’이라는 의견이 44.6%로 가장 많았고 ‘함축 및 요약 능력’ 27.2%, ‘창의적 언어구사능력’ 18.9%, ‘질문 이해 능력’ 9.3%로 나타났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김형준 테사 대표 “블루칩 미술품, 자산 가치 분명한 우량주"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16,000
    • +0.3%
    • 이더리움
    • 4,681,000
    • +2.36%
    • 비트코인 캐시
    • 728,000
    • -0.95%
    • 리플
    • 788
    • -0.25%
    • 솔라나
    • 226,100
    • +1.85%
    • 에이다
    • 720
    • -3.87%
    • 이오스
    • 1,244
    • +2.56%
    • 트론
    • 164
    • +1.23%
    • 스텔라루멘
    • 171
    • +1.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0.1%
    • 체인링크
    • 22,180
    • -0.36%
    • 샌드박스
    • 716
    • +2.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