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7명, 올 하반기 구직난 심해졌다

입력 2018-12-04 08: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해 조사 대비 7%P 상승, 35.2%는 목표한 기업 채용 없어 지원도 못해

악화되는 고용지표로 IMF 이후 최악의 구직난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은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7명은 올 하반기 구직난이 여느 때보다 심하게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구직자 418명을 대상으로 ‘2018 하반기 체감 구직난’을 조사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74.4%가 올 하반기에 구직난이 심해진 것으로 느낀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 시 비율 67.6%보다 약 7% 증가한 수치다.

올 하반기 구직난이 심화됐다고 느낀 이유로는 절반이 넘는 52.1%(복수응답) ‘경기가 좋지 않은 것 같아서’를 꼽았다. 다음으로 ‘지원 경쟁률이 높아져서’(49.2%), ‘채용을 실시한 기업이 줄어서’(45.7%), ‘질 낮은 일자리만 많은 것 같아서’(40.5%), ‘서류 등에서 탈락하는 횟수가 늘어서’(38.9%), ‘기업별 채용규모가 축소돼서’(36.7%), ‘채용 절차가 까다로워져서’(20.6%) 등의 순이었다.

또, 35.2%는 올 하반기에 목표로 한 기업이 채용을 하지 않아 아예 지원을 하지 못한 적도 있다고 답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견기업(46.9%, 복수응답), 중소기업(40.1%), 대기업(30.6%), 공기업 및 공공기관(25.2%), 외국계 기업(10.9%) 등의 순이었다.

올 하반기에도 일정규모 채용을 유지한 대기업이나 공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중견, 중소기업이 채용을 줄인 경우가 많은 것이 원인 중 하나로 분석된다.

그렇다면, 심화된 구직난이 구직자들에게 끼친 영향은 무엇일까.

‘입사지원 횟수 증가’(59.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눈높이 낮춰 입사지원’(58.8%)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는 ‘묻지마 지원’(36%), ‘자격증 등 스펙 향상에 집중’(27%), ‘공무원으로 진로 변경’(9.3%), ‘취업 사교육에 투자’(9.3%), ‘인턴 등 실무 경험 쌓기 매진’(8.7%), ‘해외 취업에 적극 나섬’(8%), ‘창업을 준비함’(7.7%)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계속되는 구직난 때문에 취업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지에 대해서는 무려 95.5%가 그렇다고 답했다.

취업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스트레스도 심했다.

하반기 구직난 때문에 겪는 스트레스 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불편을 느끼는 약간 심한 수준’(54.7%)이 가장 많았으나, ‘치료를 요하는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는 답변도 16.1%였다.

또, 88.4%는 구직난 때문에 질병까지 겪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불면증’(46%,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두통’(42.8%), ‘만성 피로’(41.8%), ‘소화불량’(33.4%), ‘목, 어깨 등 결림’(27.7%), ‘우울증, 공황장애 등 정신질환’(23.2%) 등이 있었다.

한편, 구직난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절반에 달하는 49.3%가 ‘내후년 하반기 이후’라고 답해 구직난이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이와 함께 구직자들은 구직난이 완화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국내 경기 회복과 경제 성장’(68.4%, 복수응답), ‘정부의 실효성 있는 일자리 정책’(58.6%), ‘기업의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58.1%), ‘구직자의 현실적인 눈높이’(23.4%), ‘대학 등 교육기관의 취업 맞춤 교육’(14.1%) 등을 들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55,000
    • -1.37%
    • 이더리움
    • 2,058,000
    • -1.62%
    • 비트코인 캐시
    • 173,200
    • -0.35%
    • 리플
    • 512.5
    • -1.08%
    • 솔라나
    • 30,490
    • -2.46%
    • 에이다
    • 500.1
    • -0.99%
    • 이오스
    • 1,364
    • +0.74%
    • 트론
    • 80.2
    • +0.4%
    • 스텔라루멘
    • 115.5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200
    • -0.82%
    • 체인링크
    • 8,960
    • -1.59%
    • 샌드박스
    • 948.9
    • -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