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재갑 장관, 공공기관에 '채용비리 근절' 주문

입력 2018-11-16 10:16 수정 2018-11-16 10:17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고용부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들에게 부정부패 척결에 앞장 서 줄 것을 주문했다.

이 장관은 16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열린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 회의'에서 "최근 친인척 채용특혜, 고용세습 등 공공분야 채용비리에 대한 국민적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며 "각 기관에서 부정부패 감시ㆍ적발노력을 강화하고, 적발될 경우 무관용 원칙을 확립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근로복지공단,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한국산업인력공단 등 산하 공공기관장 11명이 참석했다.

이 장관과 공공기관장들은 회의에 앞서 채용비리, 성비위, 금품수수, 갑질 등 부정부패 척결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는 ‘청렴행정 실천 결의문’을 채택했다.

결의문 채택 후 이 장관은 “각 기관에서 부정부패 감시ㆍ적발노력을 강화하고, 적발될 경우 무관용 원칙을 확립해 달라”라고 주문하며 "어려운 고용상황 속에서 산하 공공기관도 일자리 문제 해결에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공공기관 혁신 필요성을 제기하고 "공공기관 혁신은 멀리 있는 게 아니라 지역 주민이나 고객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거나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일하는 방식이나 관련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다양한 노력이 모두 포함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 추진 체계 구축, 적절한 보상 등을 통해 직원들이 혁신 활동에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기관장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장애인 의무고용, 사회적기업 생산품 우선구매 등 고용노동 주요정책에 대한 산하기관의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어려운 고용상황에서 산하 공공기관에서도 일자리 문제 해결에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공공기관장들은 국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는 등 공공기관 혁신을 내실 있게 추진하고 청렴행정 실천 결의를 적극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754,000
    • +0.95%
    • 이더리움
    • 1,894,000
    • +6.76%
    • 리플
    • 529.7
    • +0.27%
    • 라이트코인
    • 211,700
    • +1.44%
    • 이오스
    • 4,301
    • +0.58%
    • 비트코인 캐시
    • 581,500
    • +1.13%
    • 스텔라루멘
    • 469.4
    • +1.19%
    • 트론
    • 57.75
    • +0.02%
    • 에이다
    • 1,304
    • -1.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000
    • -0.43%
    • 대시
    • 240,700
    • -0.12%
    • 이더리움 클래식
    • 13,270
    • +4.74%
    • 837
    • +2.47%
    • 제트캐시
    • 145,700
    • +3.63%
    • 비체인
    • 64.64
    • +7.29%
    • 웨이브
    • 11,510
    • -0.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769.9
    • -2.8%
    • 비트코인 골드
    • 32,180
    • +2.61%
    • 퀀텀
    • 7,410
    • +0.14%
    • 오미세고
    • 5,855
    • +8.63%
    • 체인링크
    • 33,020
    • +3.51%
    • 질리카
    • 133.4
    • +0.53%
    • 어거
    • 34,970
    • +1.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