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전유나, 박재홍에 원한 있어 “야구 골수팬, 만나기만 하면 져”

입력 2018-09-11 23:49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전유나가 박재홍에게 “원한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1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태풍으로 제주도 여행이 무산되고 즉흥 서울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 친구로는 전유나가 함께했다.

지난주 전유나는 가장 만나고 싶은 청춘으로 박재홍을 꼽았다. 전유나가 응원하는 롯데 자지언츠가 과거 박재홍이 뛰던 현대 유니콘스에 자주 졌기 때문.

이날 박재홍을 만난 전유나는 “제가 원한이 좀 있다. 초면에 이런 말 해도 되나”라고 웃으며 “제가 롯데 팬이다. 예전에 유니콘스 하실 때 막강한 전력을 자랑하셨는데 거기에 박재홍이 있었다. 만나기만 하면 졌는데 박재홍이 롯데로 오시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3:2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782,000
    • -2.73%
    • 이더리움
    • 3,598,000
    • -4.89%
    • 비트코인 캐시
    • 602,500
    • -2.27%
    • 리플
    • 1,138
    • -2.74%
    • 라이트코인
    • 179,900
    • -2.55%
    • 에이다
    • 2,631
    • -3.27%
    • 이오스
    • 4,726
    • -2.92%
    • 트론
    • 105.7
    • -2.4%
    • 스텔라루멘
    • 326.7
    • -2.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700
    • -1.94%
    • 체인링크
    • 28,500
    • -5.25%
    • 샌드박스
    • 766.5
    • -4.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