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새 역사 쓸까? 박항서 "베트남-일본전 대비는…"

입력 2018-08-20 08:01

▲박항서 감독.(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연합뉴스)

'박항서 매직'이 일본에게도 통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D조 일본과의 최종전을 1-0으로 이겼다.

파키스탄, 네팔을 제압해 3회 연속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한 베트남은 일본마저 꺾으면서 3전 전승, D조 선두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게다가 베트남의 16강 상대는 B, E, F조의 3위 팀 중 하나로 비교적 수월하다. '박항서호'가 16강을 통과해 8강에 진출할 경우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쓰게 된다.

이날 베트남 대표팀은 선제득점해 리드를 경기 끝까지 잘 지켰다. 응우옌 꽝 하이는 전반 3분 선제골을 뽑아낸데 이어 전반 5분 또 한 번 슈팅해 일본 대표팀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베트남은 슈팅 개수 10개(유효 4개)로 일본(1개, 유효 1개)을 압도했다.

일본은 경기 후반전 공세를 강화했으나 골키퍼 선방과 수비진에 막혔다. 경기는 결국 베트남의 1-0 승리로 끝났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직후 "꼭 일본을 이겨야겠다는 선수들 열정과 집중력이 돋보였다"며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치켜세웠다. 일본전 대비와 관련해서는 "베트남이 일본을 못 이길 이유가 없다"며 "상대 수비가 신장은 있지만 느리다는 걸 알고 있어 스피드로 승부하려 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06,000
    • -1.17%
    • 이더리움
    • 2,481,000
    • -1.55%
    • 비트코인 캐시
    • 181,700
    • -0.76%
    • 리플
    • 505.5
    • +0.84%
    • 위믹스
    • 3,444
    • -3.34%
    • 에이다
    • 728.1
    • -2.56%
    • 이오스
    • 2,105
    • +18.93%
    • 트론
    • 92.78
    • -0.93%
    • 스텔라루멘
    • 162.3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400
    • -0.97%
    • 체인링크
    • 11,000
    • -3.08%
    • 샌드박스
    • 1,666
    • -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