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차, 사우디 ‘여심’ 잡기 나선다

입력 2018-08-02 10:25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사우디아라비아 여성 고객 잡기에 나선다. 최근 여성 운전이 허용된 사우디에 유명 여성인사들을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여성 친화적 디지털 쇼룸을 개설해 여성 특화 시승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아울러 여성 고객만을 위한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사우디 여성을 배려한 차량 시스템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사우디의 여성 운전 허용 정책에 맞춰 사우디 여성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브랜드 캠페인과 고객 경험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동성의 자유를 갖게 된 사우디 여성들이 운전을 시작으로 향후 더 많은 성취를 이뤄낼 수 있도록 독려하고 지원하는 메시지를 담은 ‘whatsnext’ 캠페인을 진행한다.

현대차는 사우디에서 여성 운전이 허용된 당일부터 이 캠페인의 사전 티저 영상을 마이크로 사이트를 비롯한 현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 등을 통해 게재했다. 캠페인 티저 영상은 현재까지 페이스북에서 150만뷰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가 상영 중인 리야드 파크몰 영화관에서는 티저 영상 광고를 집행했다. 1일부터 공개된 영상에서는 패션 디자이너 겸 사업가, 영화감독, 교사 겸 달리기 선수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사우디 여성들이 자신의 비전을 향해 전진하는 모습을 집중 조명했다.

현대차는 또 자신의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보인 사우디아라비아 유명 여성 인사 3명을 선정해 브랜드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홍보대사는 사업가 바이안 린자위,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이자 여행 블로거인 샤디아 압둘 아지즈, 패션 디자이너 림 파이잘 등이다.

이들은 6월 18일 현대차 본사에서 열린 워크숍을 비롯해 브랜드 체험공간인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방문해 전시물 등을 관람하고, 초보 여성 운전자들을 위한 현대차의 드라이빙 클래스 ‘렛츠 드라이브’를 체험했다.

홍보대사들은 앞으로 현대차를 실제로 사용하면서 얻은 경험을 사우디 여성들에게 전파하는 역할을 한다. 이들은 사우디 현지 신차 보도 발표회, 여성 안전 운전 교습 프로그램 등 현대차의 다양한 브랜드 행사에 함께한다.

현대차는 사우디아라비아 여성 운전자를 고려한 다양한 특화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우선 사우디 수도 리야드 도심 내 쇼핑몰에 디지털 기기를 통해 브랜드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여성 친화적 디지털 쇼룸 ‘시티 스토어’를 개설해 운영 중이다. 시티 스토어에서는 여성 고객들이 편안하게 현대자동차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여성 영업사원들이 현장에서 고객을 맞이하고 있다. 현대차는 리야드를 시작으로 향후 담맘, 제다 등 사우디아라비아의 다른 도시에도 시티 스토어를 추가로 개설할 계획이다.

또한 여성 운전자들에게 보다 많은 시승 기회를 주기 위해 시승차 운영 대수 확대를 비롯해 시승 서비스 지원을 위한 시승 전용 앱을 개발해 운영 중이다. 더불어 여성 특화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여성 고객들이 현대자동차 서비스 시설에 접근이 용이하도록 6개의 여성 고객 전용 라운지를 구축하고 여성 고객 전담 직원도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는 운전에 대한 두려움을 줄일 수 있도록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 경고(BCW) 등 주행 안전사양 및 전후방 주차보조 시스템(PDW)을 현지 차량에 적용한 안전 패키지를 구성했다. 특히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여성을 배려해 프론트 도어 선셰이드를 제공하며, 외부 활동 시 전통의상인 아바야를 착용하는 점을 고려해 아바야 도어 끼임 경보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신규 개발해 적용했다.

이외에도 현대차는 사우디아라비아 여성들을 공략하기 위한 별도의 전담조직 ‘사우디 여성 고객 케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사우디아라비아 여성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 및 판매전략 수립, 현지 시장조사, 이슬람 율법을 포함한 법규 점검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58,000
    • +3.81%
    • 이더리움
    • 469,100
    • +2.27%
    • 리플
    • 358.2
    • +0.93%
    • 라이트코인
    • 69,550
    • +2.13%
    • 이오스
    • 3,625
    • +0.95%
    • 비트코인 캐시
    • 348,500
    • +2.89%
    • 스텔라루멘
    • 127.5
    • -1.01%
    • 트론
    • 24.08
    • -0.04%
    • 에이다
    • 167.5
    • -1.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2,800
    • +1.79%
    • 대시
    • 104,400
    • +2.25%
    • 이더리움 클래식
    • 8,560
    • +1.54%
    • 65.56
    • +0.52%
    • 제트캐시
    • 108,500
    • +11.51%
    • 비체인
    • 22.01
    • +2.9%
    • 웨이브
    • 1,902
    • -2.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4
    • -0.2%
    • 비트코인 골드
    • 12,580
    • +0.96%
    • 퀀텀
    • 3,290
    • -1.97%
    • 오미세고
    • 1,896
    • +1.01%
    • 체인링크
    • 11,180
    • +0.09%
    • 질리카
    • 22.72
    • +6.57%
    • 어거
    • 23,100
    • -5.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