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주 횡령혐의, 조영남에 이어 법적 논란…'쎄시봉' 잇따른 구설

입력 2018-07-31 11:07 수정 2018-07-31 11: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쎄시봉' 멤버 가수 조영남에 이어 윤형주가 법적 논란에 휩싸였다.

조영남이 대작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은 가운데, 이번에는 윤형주가 횡령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윤형주는 부동산 개발 시행사를 운영하면서 회사 돈을 빼돌리거나 유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30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윤형주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지난 13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윤형주는 2009년 경기도 안성시에 물류 단지를 조성하겠다며 시행사를 인수해 투자금을 모은 뒤 법인 자금 11억 원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윤형주 측은 "회사에 빌려준 차입금이 있어 회사 돈을 썼을 뿐"이라며 "횡령 혐의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고 있다. 또 경찰 수사에서 해명하지 못한 부분을 검찰에서 모두 밝히겠다고 말했다.

앞서 쎄시봉의 멤버 조영남은 그림 대작 의혹 등의 사기 혐의로 2년째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

조영남은 지난달 열린 2심에서도 1심과 같은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 받았고, 오는 8월 17일 항소심 선고를 남겨두고 있다.

쎄시봉 멤버들의 잇따른 구설에 팬들이 실망감을 나타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675,000
    • -0.33%
    • 이더리움
    • 4,795,000
    • +1.14%
    • 비트코인 캐시
    • 529,000
    • +1.24%
    • 리플
    • 803
    • -5.42%
    • 솔라나
    • 221,000
    • +1.1%
    • 에이다
    • 601
    • -2.44%
    • 이오스
    • 825
    • -2.71%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5
    • -3.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500
    • +0.79%
    • 체인링크
    • 19,070
    • -1.7%
    • 샌드박스
    • 455
    • -2.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