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서수남, 아내 빚 10억 남기고 잠적 “희망 없는 절망에 비참했다”

입력 2018-07-13 00:45

▲서수남(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서수남(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가수 서수남이 빚을 남기고 떠난 아내로 인해 힘들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데뷔 56년 차 가수 서수남이 출연해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서수남은 “2000년에 큰 시련을 겪었다. 제 인생에 가장 큰 절망이었다. 삶의 의욕을 송두리째 빼앗아갔다”라며 가장 믿었던 아내가 빚 10억을 남기고 도망간 사연에 대해 전했다.

서수남은 “재산 중에 가장 먼저 날아간 건 현금이었고, 그다음 집이었다. 셋방 얻을 돈이 없을 정도로 비참했다. 무릎을 꿇고 1년만 살게 해달라고 했는데 봐주지 않더라”라며 “후로 몸이 망가지기 시작했다. 대인기피 현상, 사람들 만나면 나에게 손가락질을 하는 것 같았다. ‘왜 저렇게 어리석냐’ 등의 상처가 되는 말들을 많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서수남은 “제게 딸 셋이 결혼할 나이에 그런 시련을 당했다. 딸들이 결혼만 했어도 그렇게 비참하지 않았다. 내가 고생하는 건 괜찮지만 아이들이 하루아침에 아빠가 비참하게 되리라곤 생각 못 했을 거다”라며 “60살을 바라보는 나이었는데 아무리 봐도 희망이 없을 것 같다는 절망감이 들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 일로 인해 서수남은 꾸려오던 노래교실을 사업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하며 “제가 강단에 서면 주부님들이 ‘서수남 망했다더라’, ‘서수남 아내가 도망갔다더라’ 하는 소리가 들렸다. 괴로웠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749,000
    • -2.72%
    • 이더리움
    • 2,262,000
    • -3.91%
    • 비트코인 캐시
    • 179,100
    • -5.54%
    • 리플
    • 486.2
    • -2.74%
    • 위믹스
    • 3,538
    • -4.51%
    • 에이다
    • 682.5
    • -3.38%
    • 이오스
    • 1,582
    • -4.3%
    • 트론
    • 91.7
    • -2.37%
    • 스텔라루멘
    • 161.9
    • -3.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200
    • -2.67%
    • 체인링크
    • 11,190
    • -1.5%
    • 샌드박스
    • 1,707
    • -5.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