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대구시, "섬유패션산업, 수출 주력 산업 재도약 추진"

입력 2018-03-06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내 최대 규모 '대구국제섬유박람회' 개최

정부와 대구광역시는 섬유패션산업의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수출 주력 산업으로 재도약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대구광역시는 7~9일 대구 엑스코에서 국내 최대 규모로 제17회 대구국제섬유박람회, 제13회 대구패션페어, 제21회 국제섬유기계전을 동시에 개최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첨단 섬유소재와 최신 트렌드의 패션의류 제품, 스마트 제조를 이끌 생산설비에 이르기까지 한 자리에서 볼 수 있어 국내외 바이어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이번 3대 전시행사에는 국내 381개 섬유의류업체외 88개 섬유기계업체, 해외 63개 섬유의류업체, 17개 섬유기계업체 등 역대 최대 규모인 총 557개사가 참가한다.

행사 첫날인 7일 개막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강경성 소재부품정책관, 대구광역시 권영진 시장, 한국섬유산업연합회 성기학 회장 등 관련 업계 대표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산업부와 대구시는 ‘융합과 혁신’을 슬로건으로 하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 섬유패션산업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향후 수출 주력 산업으로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3개 전시회와 별도로 ‘퓨쳐랩(Future Lab) 특별관’, ‘제6회 글로벌섬유비전포럼’, ‘바이어 상담회’, ‘직물과 패션의 만남전’ 등 다채로운 부대 행사들이 열린다.

‘퓨쳐랩 특별관’은 가상피팅 솔루션,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AR 프로그램 등 국내 섬유패션산업이 4차 산업혁명과 접목되는 실제 사례를 관람객에게 소개한다.

‘제6회 글로벌섬유비전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섬유패션산업 구조고도화를 주제로 세계적인 석학을 초청해 섬유패션산업의 미래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일본 신슈대학교 칸지 카지와라 교수와 독일 염색 스마트공장 통합솔루션 공급업체인 세도트리포인트(SedoTreepoint)의 존 로버트 바그스타프 박사 등이 그 대상이다.

아울러 해외 유명 백화점, 쇼핑몰, 도매상 등 해외 35개국에서 231명의 바이어가 참가해 현장 비즈니스 1대 1 매칭 프로그램과 투에스티, 메종드 준, 메지스, 최복호 등 패션 디자이너와 백산 자카드, 호신섬유 등 섬유소재 업체가 1대 1 매칭으로 협업하는 바잉 패션쇼도 진행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정은, 또 둘째 딸과 공개 행보…“핵전쟁억제력 강화”
  • 하루 6시간도 못자는 학생...중1학년 9.5%·고3은 50.5%
  • 대만 지방선거, 야당 국민당 승리…타이베이 시장에 장제스 증손자 장완안
  • 화물연대 파업에 항만 물류 80%↓…정부 "업무개시 명령 발동 준비 마쳐"
  • ‘2022 MMA’ 임영웅, 5관왕 달성…올해의 앨범·아티스트 ‘대상 2관왕’
  • 메시가 아르헨 구했다…멕시코 2-0 완파 ‘기사회생’
  • 이란 대표팀, 귀국 후 사형 가능성 나와…경기 전 '국가 제창' 거부 이유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89,000
    • -0.54%
    • 이더리움
    • 1,668,000
    • -0.48%
    • 비트코인 캐시
    • 155,600
    • -1.58%
    • 리플
    • 548.1
    • -1.91%
    • 위믹스
    • 631.5
    • +19.92%
    • 에이다
    • 433.5
    • -1.1%
    • 이오스
    • 1,287
    • -0.54%
    • 트론
    • 73.06
    • -0.07%
    • 스텔라루멘
    • 121.9
    • -1.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50
    • -0.63%
    • 체인링크
    • 9,800
    • +2.89%
    • 샌드박스
    • 784.5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