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명 시인, 여고생 성추행 혐의로 검찰 송치…고속버스 안에서 허벅지 만져

입력 2018-02-28 16:15 수정 2018-04-24 16:47

유명 시인이 여고생 성추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28일 충남 홍성경찰서에 따르면 시인 A 씨가 고속버스 안에서 여고생을 성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으며 기소 의견으로 23일 검찰에 송치됐다.

피해자 측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11월 18일 오후 10시께 서울을 출발해 경북으로 가는 고속버스 안에서 여고생 B 양의 허벅지를 수 차례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의 손길에 놀란 B 양은 곧바로 A 씨에게 항의했으며, 이후 경북에 도착하기까지 1시간여 동안 두려움에 떨며 차를 타고 왔다.

도착지에서 기다리고 있던 B 양의 어머니는 A 씨에게 재차 항의하는 한편, A 씨의 연락처를 받았고 20일 A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옆자리에 있던 여고생이 내 몸에 기대어 잠을 자 '일어나라'며 허벅지를 손가락으로 찔러 주의를 준 것"이라며 "추행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492,000
    • -5.24%
    • 이더리움
    • 2,884,000
    • -7.17%
    • 비트코인 캐시
    • 1,203,000
    • -17.09%
    • 리플
    • 1,734
    • -17.7%
    • 라이트코인
    • 347,400
    • -15.39%
    • 에이다
    • 1,617
    • -10.96%
    • 이오스
    • 8,780
    • -18.85%
    • 트론
    • 181.1
    • -15.51%
    • 스텔라루멘
    • 684.7
    • -14.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6,000
    • -21.83%
    • 체인링크
    • 46,790
    • -13.03%
    • 샌드박스
    • 727
    • -16.81%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